본문 바로가기

Digital DarkRoom116

Eugene Atget(으젠 아제? 으젠느 앗제? 외젠 아제?)에 관한 글 French photographer Eugène Atget (1857–1927) 사진에서는 전시가치가 제의가치를 전면적으로 밀어내기 시작한다. 제의가치의 마지막 보루가 인간의 얼굴이다. 이미지의 제의적 가치는 멀리 있거나 이미 죽고 없는 사랑하는 사람을 기억하는 거의 의식적인 행동에서 마지막 도피처를 찾았다. 초기 사진에서 아우라가 마지막으로 스쳐 지나간 것은 사람의 얼굴에 순간적으로 나타나는 표정에서다. ······ 그러나 사진에서 사람의 모습이 뒷전으로 물러나게 되자 비로서 전시적 가치는 처음으로 제의적 가치보다 우월한 위치를 차지하게 된다. 이러한 변화 과정에 한 획을 그은 사람이 아제이다. 아제가 지니는 비견할 수 없는 의의는 그가 사람의 모습이 보이지 않는 1900년경의 파리 거리를 포착했다는 .. 2019. 1. 10.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한국 다큐멘터리 사진작가 1세대 최민식 선생님께서 별세하셨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2013. 2. 12.
식물 접사 사진으로 유명한 사진가 칼 블로스펠트(Karl Blossfeldt) '아우라'에 대한 호기심과 '지적 허영심'이 부추겨 어려운 책을 한 권 집어들었습니다. 발터 벤야민의 《기술복제시대의 예술작품》 집중하면 해석 불가의 책은 아닙니다만 일단 펼치면 졸음이 먼저 쏟아집니다 완독完讀을 위한 대장정이 예상됩니다. ^^;; 각설, 책 중 벤야민이 극찬한 사진가 칼 블로스펠트(Karl Blossfeldt)가 궁금해 구글링을 했더랍니다. 이 페이지는 그 결과입니다. 가벼운 글이니 가벼운 마음으로 읽어주세요. Karl Blossfeldt, German, 1865-1932 사진가, 조각가, 교사 및 예술가로 소개가 되는 칼 블로스펠트는,,, 일단 잘생겼네요~ ^^ 1865년에 독일에서 태어나 독일 중부의 하르츠 산맥(Harz Mountains)에서 어린 시절을 보냈고, 1881년부터 2.. 2013. 1. 12.
2012 캐논 디지털 포럼 <인물 사진을 위한 네 가지 이야기> 참관 후기!!! 캐논에서 주최한 2012년 디지털 포럼에 다녀왔습니다.캐논 정품등록을 한 고객들을 대상으로 선정을 해서 이루어지는 포럼입니다. 처음 메일을 받고, 인물 사진을 본격적으로 찍고 싶은 생각은 없었음에도,프로들의 이야기를 들어두는 것도 나쁘지 않아 보였고,더구나 세계보도 사진전의 심사위원이 들려주는 '좋은 사진을 고르는 눈'은 딱 이거다 싶을 정도로 욕심이 나는 강의였습니다.큰 고민 없이 신청했던 것이 이렇게 참석까지 하게 되었네요.그래서 간단하게 시간별로 공감한 바와 느낌 등을 위주로 설명해볼까 합니다. ... 첫 번째 시간인 사진가 김한준이 사랑한 '사람 그리고 카메라' 편은 프로 - 사진으로 돈을 버는 - 의 치열함을 조금은 엿볼 수 있었고, 리터칭을 전담으로 하는 '리터처'의 존재 그리고 쇼맨십을 위한.. 2012. 6. 30.
곰을 사랑한 사진작가 호시노 미치오(Michio Hoshino, 1952-1996) Michio Hoshino, 1952-1996 "모든 것은 죽기 마련입니다. 그게 우리가 자연을 사랑하는 이유겠지요." 언젠가 너를 만나고 싶었어. 아주 오래전, 내가 어렸을 적 너는 이야기 속에 있었지. 그러던 어느 날 이상한 일이 생겼어. 문득 네 생각이 난 거야. 전차에 내 몸이 흔들리고 있을 때였어. 횡단보도를 막 건너려는 참이었지. 네가 깊은 산속에서 풀숲을 힘차게 헤치며 스러진 큰 통나무 위를 건너고 있는 건 아닐까 하는 생각을 했던 거야. 나는 알았지. 너와 나 사이에 같은 시간이 흐르고 있다는 것을. 호시노 미치오, 『곰아』 호시노는 대한 항공 광고 중 알래스카 편에서 소개가 되어 우리에게 많이 알려진 자연주의 사진작가입니다. 고등학교 시절 헌책방에서 알래스카 최북단 마을을 보고 줄곧 동경.. 2012. 6. 21.
광색역 모니터 Dell U2711 - Sypder4 Pro를 이용한 캘리브레이션 작업!! DELL U2711 모니터 - Sypder4 Pro를 이용한 캘리브레이션 작업 2004년 커뮤니티에서 공제한 제품을 사용하고 있었습니다. 초창기 23인치 LG 패널에 괜찮은 AD 보드를 사용했고 무엇보다 가격이 150만원정도로 저렴하지 않아 지인들이 모두 미쳤다고 할 정도였습니다. 사블 광브라켓을 사용하여 인켈 리시버를 사용해서 PC씨어터를 꾸몄는데 리시버의 DTS에 LED의 불이 켜지는 순간 그 희열은 아직도 잊을 수 없습니다. 뭐 지금은 사진 때문에 멀어진 취미입니다. 각설,,, 제법 고가의 모니터를 세월이 흘러도 놓아주질 못하다 벤딩과 잔상 현상등 노화 증상을 보여 기변을 결심했습니다. 그렇다고 버리기엔 너무 정들고 아까워 완전하게 사망하기 전까지는 듀얼로 사용하기로 했습니다. ^^;;;; 새로운 .. 2012. 5. 19.
다다익선 그리고 딜레마,,, @ 국립현대미술관, 2010.05 딜레마,, 근래 大大하게 지름신을 영접했습니다.Dell U2711 모니터와 Spyder4 Pro가 그 주인공인데요...U2711은 AdobeRGB 까지 커버하는 제품으로 가격이 좀 됩니다.지름신에 예의상 LCD에 대한 공부도 적잖이 했네요.ㅎ 그런데 요즘 이 녀석들 때문에 머리가 아픕니다. 색감의 기준이 모호해졌습니다.측정환경도 그렇지만, 스파이더가 측정해준 캘리의 결과를 무작정 신뢰하자니 머릿속의 기억색과 너무 다릅니다.원색 특히 붉은색의 휘도가 낮아 채도가 생각보다 강조된 짙은 붉은 색의 느낌입니다. 이건 성격 같습니다.조금 틀어지는 것을 못 보는.... 사실 모니터가 하나면 아 원래 이런 색이구나! 하며 이런 고민도 없겠는데,,, 기존에 쓰던 모니터와 비교해볼 때 .. 2012. 5. 18.
야스이가 말하는 '사진가들의 48가지 마음가짐' 야스이의 '사진가들의 48가지 마음가짐' 1. 차라리 슬럼프는 깊은 것이 참 좋으리 2. 별 볼일 없는 것엔 감탄치 않는 것이 참 좋으리 3. 문득 느꼈다면 잽싸게 찍는 것이 참 좋으리 4. 빙그레 미소 짓는 자신감이 퍽 좋으리 5. 참된 자신을 살리는 것이 참 좋으리 6. 어설픈 능란함, 능란한 어설품, 어느 쪽이든 참 좋으리 7. 찍을 수 없는 건 안 찍는 것이 참 좋으리 8. 따끔한 비평 참 좋으리 9. 도대체 이해가 안가는 것도 때로는 참 좋으리 10. 바르는 은유제, 때가 때인 만큼 아끼는 것이 참 좋으리 11. 같은 부류야 모아서 본다 쳐도 유사 작품은 안 하는 것이 참 좋으리 12. 누가 부추기면 못 이기는 척 따르는 것도 참 좋으리 13. 모르면 알 때까지 공부하는 것이 참 좋으리 14. .. 2012. 5. 11.
포토샵 CS6의 컨텐츠 인식 기술(Content-Aware technology)을 보면서 드는 단상 앞으로 발표될 새로운 포토샵의 기능 중 Content-Aware technology 라는 기능이 이슈가 되고 있습니다. 최근 언젠가 한 개발자가 Content-Aware Resizing 기술을 개발해서 눈길을 끌었었습니다. 그 개발자는 곧 어도비社에 영입되었다는 소문 뒤에 뒤이어 발표된 포토샵에서 그 기능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 http://rsizr.com/ 에서 바로 테스트를 해 볼 수 있습니다. - 사실 흥미롭긴 했지만, 포토샵을 사용하지 않기에 그저 이슈로만 남았습니다. 그런데 CS6에서 그 기능이 더 '스마트'해진 것 같네요. 위의 동영상을 보면 배경에서 피사체를 이리저리 옮겨도 티 나지 않고 감쪽같습니다. 신기하면서도 훗날 보편화된 이 기능이 일부 사진가의 정체성을 흔들어 놓을 수도 있겠.. 2012. 2. 15.
『윤미네 집』& 마이 와이프My Wife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기억과 망각 사이에 사진이 있다. 잊혀져 가는 것을 떠올리게 하고, 다시 숨쉬게 하는 사진. 한 장의 사진이 담고 있는 것은 과거의 한 순간이지만, 그것이 되살리는 것은 그 순간을 감싸고 있는 시간에 대한 감정이다. 그리고 그 시간이 아주 소중하게 여기는 것, 사랑하는 것들을 대상으로 펼쳐질 때 그것은 오늘, 그리움이라는 이름을 가지게 된다. 되돌아가지 못해 더 아름답게 추억될 수 밖에 없는 그런 순간들이, 사진 속에서 그리움이라는 이름으로 다가온다. 159쪽 "『윤미네 집』이 처음 발간되었을 때는 부모님 곁을 떠난 지 얼마 되지 않았을 때입니다.. 2012. 1. 28.
이폴리트 바야르(1801~1887) - 익사자의 자화상 그리고 씁쓸한 역사!! 이폴리트 바야르의 「익사자의 자화상」은 시끌벅적했던 사진의 태동기를 증언한다. 또 그 신기술로 특허를 따려던 발명가들은 치열한 싸움도 환기시킨다. 바야르는 이 사진은 이면에 이렇게 적었다. 2012. 1. 17.
거리 사진가(Street Photographer)에 관한 단상(短想) 오늘 우연히 인터넷에서 한 글을 보게 되었습니다. 제목이 세상에서 가장 나쁜 거리의 사진가들...입니다. 위 동영상을 보면 매그넘 사진작가, Bruce Gilden의 거리 사진을 찍는 노하우(?)를 볼 수 있습니다. 그 노하우라는 게 불쑥 자세를 낮춰서 지나가는 사람의 면전에 대고 플래시를 터트려 찍습니다. 보통 거리 사진가(Street Photographer)는 찍히는 사람이 카메라를 의식하지 않게 하려는 의도에서 워커 에반스가 카메라를 외투 속에 감춰서 지하철 연작을 찍었던 것처럼 자신만의 노하우를 가지고 촬영을 하게 되는데 나쁘게 얘기하면 도찰(캔디드)이 대부분입니다. 스트리트 포토그래퍼로 활동하는 작가들은 자신만의 노하우가 있을 수 있겠습니다. 노파인더샷을 연습한다던지 망원렌즈를 사용한다든지 말이.. 2011. 9. 8.
사진작가 소개 - 이그나쇼 토레스? (IGNACIO TORRES) 오늘 관심을 끈 사진작가가 있어 기분전환 겸 오랜만에 사진작가 한 분 소개합니다. 발음이 어렵지만 대충 이그나쇼 토레스(IGNACIO TORRES) 입니다. 눈길을 끈 사진은 예전에 웹상에서 본 3D 이미지 였습니다. 아마 일본에서 먼저 소개된 기법인 것 같은데 그것이 좀 더 자세히 살펴보면 원근을 표현하기 위해 배경과 피사체의 흔들림에 차이를 둔 이미지를 합성한 gif 애니메이션입니다. 그냥 재미삼아 보고 념겼는데,,, 이 친구는 이 기법을 이용해서 작품을 만들어냈네요. ^^ 프로젝트 이름은 STELLAR입니다. 뭐 인간의 몸은 우주의 별이 없어질 때 생겨나는 물질로 만들어졌다??라는 주제로 작업했다고 하네요. 먼지와 형광물질을 사용했고 입체기법을 이용했는데 꽤 흥미로운 작품들이 나온 것 같습니다. 그.. 2011. 8. 25.
광동조로 중등촬영이 가능한 초저가 스트로보 TT560 질렀습니다. ^▽^)/ 서두에 도움이 될지는 모르겠지만, 제가 스트로보를 사용해온 패턴을 기준으로 잠깐 주절거려봅니다. ^^ 아이를 찍어주는 아빠 진사들의 경우 대부분 스피드라이트를 구매하게 됩니다. 물론 아이의 기억할만한 행동들 그리고 이야기가 있는 사진을 담는 것도 중요 하지만, 아빠진사는 거기에 카메라 자체를 배우는 재미를 더합니다. 어떻게 하면 같은 장면에서 더 높은 퀄리티를 뽑아낼 수 있을까? 하는 고민이 결국 스트로보를 구매하고 그렇게 조금씩 좋아지는 결과물을 보며 스스로 뿌듯해하는 과정도 통과의례적으로 거치는 것 같네요. ㅎㅎ 처음 스트로보를 접하면 TTL이니 뭐니 머리 뽀개집니다. 한 두 번 읽어도 지나면 그냥 까먹고...^^;; 근데 가만 생각해보면, 겁먹을 필요가 전혀 없는 게 디지탈카메라라는 점이죠. 찍고 .. 2011. 5. 26.
[라이트룸 강좌] 플러그인 Perfect Layers를 이용해서 텍스쳐 보정하기 백만년만에 간단 라룸 강좌입니다. ^^;; 라이트룸이 사진을 보정과 관리를 위한 최고의 프로그램이지만 포토샵의 레이어 작업에 익숙한 사용자들에게는 이 기능의 부재가 많이 아쉽죠. 이러한 요구사항을 충족하기위해 본격적으로 서드파티에서부터 플러그인 형태로 레이어를 제공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러한 플러그인 중 하나인 Perfect Layers를 소개합니다. 몇 주 전에 onOne Software에서 라이트룸 사용자를 위한 Perfect Layers가 공개되었습니다. 요즘 한창 영향력이 있는( 것 같은...) Scott Kelby가 아이디어내고 디자인까지 직접했다고 하니 기대가 되었답니다. ^^;; 그럼 본격적으로 이 플러그인을 이용해서 간단하게 텍스쳐를 삽입해보도록 하겠습니다. 시작하기에 앞서,, 제가 사용하는.. 2011. 5. 12.
보모 거리 사진가 (Street Photographer) - 비비안 메이어(Vivian Maier) Vivian Maier (February, 1, 1926-April 21, 2009) 아마추어 Street Photographer로 미국에서 태어나 프랑스에서 어린시적을 보냈고 미국 시카고에서 40년 동안 보모로 일을 했습니다. 이 기간 동안 시카고의 도시풍경과 사람들의 모습을 십만 장 가까이 촬영했다고 합니다. 그녀의 삶은 베일에 싸인 게 너무 많습니다. 2007년 John Maloof 라는 역사학자에 의해서 발견되어 세상에 알려지게 되는데요... 지역 신문에 소개된 이후 이탈리아, 아르헨티나, 영국 등의 신문지상에 소개되고, 덴마크와 노르웨이에서 그녀의 작품이 전시되기도 합니다. 그녀의 첫 번째 솔로 전시회가 시카고 문화센터에서 얼마 전(2011년 1월 부터 4월 3일까지)에 열렸다고 합니다. 십만 .. 2011. 5. 9.
삼성 NX 펜케이크 렌즈 16mm F2.4 베타테스트를 진행합니다. ^▽^)/ 삼성 NX 16mm F2.4 팬케이크 렌즈의 베타테스트를 진행합니다. 30펜(30mm F2.0), 20펜(20mm F2.8에)에 이어서 삼성에서 세 번째로 나온 팬케이크 렌즈입니다. 렌즈에 대해서 간단히 설명드리면,, 30팬보다 조금 크지만, 전체적인 외형은 비슷합니다. (참고로, 출시할 때는 외형이 변경될 수도 있다고 합니다.) 조리개는 지원범위는 F2.4 ~ F22입니다. 기타 사항들은 천천히 테스트를 해보고 정리를 해볼까 합니다. 당연하겠지만 화각으로 볼 때 야외 풍경이나 거리 스냅에 사용하면 좋을 것 같고, 단렌즈 특유의 화질을 감안하면,, 실내에서 스트로보와 함께 사용하면 인물 사진에도 좋을 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 30펜은 화질은 좋은데 표준화각이라 인물사진을 찍기엔 너무 정직(?)해서 부담되.. 2011. 4. 28.
생각해볼 문제 - 프로젝트 12:31 무엇처럼 보이십니까? 장노출을 이용한 사진은 맞는데 그 소재가 조금 특이합니다. 1981년 자신의 전자레인지를 훔친 75세의 노인을 죽인 죄로 사형을 선고받고 수감되었고, 1993년 8월 5일 새벽 12시 31분 처형이 집행되었습니다. 처형 후 그의 시체는 콜로라도 대학의 Health Science 센터의 Visible Human Project를 위해서 쓰이게 됩니다. 위의 사진은 그 조각난 사체의 일부가 쓰인 듯 합니다. 당시 감옥의 담당 목사가 Visible Human Project의 정확한 목적은 알지 못한채 의/과학적인 연구를 위해 기증을 허락했다고 합니다. 하지만 곳곳에서 도덕적인 문제가 있다는 의견도 많은데, 모 대학에서는 의학적인 연구에 처형된 죄수들은 안되며 더구나 시체의 정확한 쓰임에 대.. 2011. 4.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