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X21093

삶은 여행, 이상은 삶은 여행 / 이상은 의미를 모를 땐 하얀 태양 바라봐 얼었던 영혼이 녹으리 드넓은 이 세상 어디든 평화로이 춤추듯 흘러가는 신비를 오늘은 너와 함께 걸어왔던 길도 하늘 유리 빛으로 반짝여 헤어지고 나 홀로 걷던 길은 인어의 걸음처럼 아렸지만 삶은 여행이니까 언젠가 끝나니까 소중한 너를 잃는게 나는 두려웠지 하지만 이젠 알아 우리는 자유로이 살아가기 위해서 태어난 걸 용서해 용서해 그리고 감사해 시들었던 마음이 꽃피리 드넓은 저 밤하늘 마음속에 품으면 투명한 별들 가득 어제는 날아가버린 새를 그려 새장속에 넣으면 울었지 이젠 나에게는 없는걸 아쉬워 하기보다 있는 것들을 안으리 삶은 계속되니까 수많은 풍경속을 혼자 걸어가는 걸 두려워 했을뿐 하지만 이젠 알아 혼자 비바람 속을 걸어갈 수 있어야 했던 걸 눈.. 2014. 4. 9.
마음은 바다를 건너고... Samsung NX210, 18-55 f/3.5-5.6 OIS 하루에도 몇 번씩 사진 한 장에 바다를 건넙니다. 휴~ 가고 잡다. 어디든... 2014. 3. 6.
[습작] 부자(父子) @ National Museun of Korea, 2012, NX210 그동안 찍은 사진의 용량이 어마어마해 감당이 안 됩니다. 대부분 RAW로 찍고 라이트룸에서 TIF 변환까지 했으니... ㅎ 그래서 요즘 퇴근하면 사진 지우는 게 일입니다. 한 장씩 빠르게 리뷰를 하며 지우고 있어요. 과감히,,, 재고없이... ^^;; . . . 사진 리뷰를 하면서 이 사진을 보자 머릿속에 떠오르는 이미지가 있어 작업해봤습니다. 앤디 워홀의 작품이 주는 이미지가 강렬하긴 한가 봅니다. 2014. 2. 24.
영혼없는 이들... @ Everland, 2014.02, NX210 월요일 아침 무겁게 출근해서 아직 정신을 못 차리고 있습니다. 동물원이라는 팬옵티콘에 갇혀 허우적대는 것 같은.... 쩝.. 정신 차리고 일해야겠네요.. 2014. 2. 17.
사파리 @에버랜드, 2014.01 에버랜드 스마트 연간 회원권을 끊었습니다. 10Km 남짓한 지리적 이점을 충분히 활용해야겠습니다. 더 멀어지기 전에 말이죠.. 이제 주말이면 큰 애와 손잡고 시도때도없이 다녀와야겠습니다. ^^* 2014. 1. 20.
다 함께 폴짝!! @ 제주 남원 태흥리 등대에서... @ 남원 태흥리 등대, 제주, 2013.11 Samsung NX210, 16mm F2.4 팬션 앞 등대에서... 제주 공항으로 가기 전 2013. 12. 18.
ERROR #01 Samsung NX210, 18-55 f/3.5-5.6 OIS 하라주쿠 뒷골목에서 만난 반가운 "에러" 풍경!! "그럼 그렇지..." 비정상적으로 깨끗한 거리를 보면서.. 이 나라 자체가 위선(僞善)이라는 생각이 문득 드네요. + 사진 디렉토리에 몇 개월 동안 잠자던 사진을 깨우네요.. 연말 때문인지... 2013. 12. 9.
[57개월] 제주 한화 아쿠아플래닛에서... @ 한화 아쿠아플래닛, 제주, 2013.11 제주로 가족여행 다녀왔습니다. 옆지기는 제주도가 처음이어서 기대를 많이 했었는데 날씨가 참 거시기했네요. 너무 춥고 눈까지 내려 잠깐이지만 강원도와 착각을 했었네요..ㅠㅠ 뭐 그래도 잘 보고 잘 먹고 왔습니다. 사진은 천천히 풀어볼게요.. ^^* 2013. 12. 1.
형제!! @ 동백, 용인, 2013 Hooney in Love Photography 느그들 뭐하노~ 2013. 10. 27.
[33개월] Smile Hooney ^^* @ sweet home Hooney No.2 in Love Photography 귀연녀석 ^^* + 둘째 사진 올린 게 4개월 만이네.. 아빠가 무심해서 미안~ 2013. 10. 20.
[53개월] 잠자리 잡기 @ 동백, 용인, 2013.06 Hooney in Love Photography 다섯살 후니의 흔한 일상... ^^* 2013. 7. 21.
낙산사 해수관음상 @ 낙산사, 2013.06 해수관음상은 왜 바다만 바라보고 있을까? '바다의 관음보살님'이 육지에 계셔서 바다를 그리워하거나, 아니면 육지의 못난 중생이 꼴 보기 싫은 거겠지. 난 후자라고 봐... 2013. 7. 16.
동해 낙산사에서... @ 낙산사, 양양, 2013.06 오른쪽 구석에 보이는 작은 정자가 '의상대'다. 낙산사를 창건한 신라고승 의상이 바다를 바라보며 좌선한 곳에 지은 정자라 한다. 히야~~ 얼마나 멋진가! 라고 느끼기가 무섭게 인파에 밀려 잠시 앉아 경치 구경할 여유도 갖질 못한 채 서둘러 자리를 떠야 했다. 의상도, 시인 묵객도 이젠 저 수평선처럼 아득하다. . . . 그냥 막걸리에 파전 한 점이면 얼마나 좋을까! 하는 생각만으로도 개똥 같은 먹고사니즘에 치여서 헉헉대던 현실이 한순간 증발됨을 느꼈다... 뭐 그 정도의 호사면 됐다. 그나저나 경치 한 번 죽이는군... 2013. 6. 28.
[29개월] 후니 2호 ^^ @ 동백, 용인, 2013.06 Hooney in Love Photography 후니 2호는 지금 아이스크림 홀릭중... 2013. 6. 24.
후니맘과 후니들... @ 속초, 드라미아, 2013.06, NX210 + 라이트룸이 5.0으로 업데이트 되어서 이것저것 만져보는 중이다. 1.0부터 쓰기 시작했으니 그동안의 변화가 눈에 선하다.이번 메이저 업데이트는 "스팟리무버" 기능이 좋아졌고, 나머지는 아직 잘 모르겠다. ^^;; 좀 가벼워진 것 같기도 하고... 2013. 6. 19.
Triple Rainbow @ 속초, 2013.06 행운도 세배였으면,,, 2013. 6. 17.
[49개월] 자전거 바꿔줘야 겠구나... 후니 1호가 타고 있는 자전거 보이시나요. 마트에서 9천 원주고 산 플라스틱 자전거인데 가볍고 튼튼해서 꽤 잘 쓰고 있었답니다. 집안에서도 타고 밖에서도 타고,,, 힘들면 이렇게 직접 들고 오르기도 합니다. 그런데 오늘 보니 살짝 작아 보입니다. 이젠 동생에게 물려주고 좀 큰 걸로 하나 사줄 때가 된 것 같아요. 그런데 그냥 사주긴 싫고,,, 일단 어린이날까지는 버텨봐야겠습니다. ㅎㅎ 후니 2호도 한 달만 참으렴!! ^^* 2013. 4. 1.
[NX210] 슬픈 자화상, 마네킹 Samsung NX210, 18-55 f/3.5-5.6 OIS Samsung NX210, 18-55 f/3.5-5.6 OIS 예쁘게 치장한 마네킹의 얼굴에서 묻어나오는 슬픈 기운은 늘 저를 사로잡습니다. (그것이 마케팅의 결과물인지 장인의 장난인지 알 수는 없만,,,) 자타의에 의해 회사에 출근한 토요일 이른 아침,, 이 두 사진을 보고 잠시 여유 아닌 여유를 부려봅니다. 즐거운 주말 되세요~ 2013. 3.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