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육아264

[서평] 아이를 위한 아빠들의 금서 <아버지가 아들에게 꼭 하고 싶은 말> 아버지가 아들에게 꼭 하고 싶은 말 필립 체스터필드 지음, 손영준 옮김/국민출판사 학창 시절에는 맹자의 성선설(性善說)을 배우면서 그 논리를 믿었지만, 목하 순자의 성악설(性惡說)을 더 믿게 되었습니다. 지금은 가슴으로는 산타클로스는 있다는 걸 믿고 싶어도 머리로 거부하는 것, 감성보다는 이성적인 생각과 판단이 합리적이라는 경험적 사고의 결과입니다. 우리 인간은 특히나 잔인하고 악(惡)하여 스스로 만든 사회적 규제가 없다면 금수보다 충분히 더 잔인해질 수 있는 것을 역사와 책에서 그리고 뉴스에서 배우고 있습니다. 역사 자체가 힘센 이들의 죽고죽임의 기록입니다. 무법천지가 어떤 느낌이 떠오르는 지를 생각해봅니다. 뉴스를 보면서 느꼈고, 인터넷상의 쏟아지는 글과 댓글을 보면서 그러한 심증은 더 깊어졌습니다... 2019. 1. 10.
[서평] 육아지침서 - 경향에듀의 <부모력의 비밀>을 읽었습니다. ^▽^)/ 부모력의 비밀 송지희.이대근.김영주 지음/경향에듀(경향미디어) 결혼하고 어느덧 두 아이의 아빠가 되었습니다. 제 새끼가 커서 독립할 때까지 온 힘을 다 쏟고 생을 마감하는 사바나 어느 무리의 암사자처럼 이제껏 엄마의 전유물이었던 육아(育兒)라는 단어는 아빠에게 아이의 무게만큼이나 무겁게 어깨를 짓누릅니다. 더 나아가 이제는 막연하게 잘 크겠지 하는 생각은 아이의 행복을 담보로 한 무책임한 행동임을 어렴풋이 느낍니다. 경향에듀 출판사의 내 아이를 변화시키는 관계의 힘, 을 읽었습니다. 그동안 읽은 짤막한 육아관련 책 몇 권을 논외로 한다면 다음으로 읽은 두 번째의 육아서입니다. 을 읽고서 과학적이고 논리적인 접근으로 아이의 본질을 이해하게 됐고 많은 잘못된 육아상식를 바로 잡는 기회가 되었다면, 은 부모가.. 2019. 1. 10.
[서평] '육아신' 오은영 박사가 말하는 스트레스 처방전《아이의 스트레스》 - 옮기는 글 추가 아이의 스트레스 오은영 지음/웅진리빙하우스 큰 아이가 올해 4살입니다. 요즘 한창 말문이 트여 입만 열면 왜? 를 끊임없이 토해내는 녀석인데 솔직히 대처에 있어 감당이 안 되는 문제가 한둘이 아닙니다. 일례로 머리 감는 것을 싫어한 것이 지금은 물 자체를 무서워해서 여름에 아이들이 분수에서 뛰어놀 때도 근처에도 가질 않습니다. 지금도 저녁에 머리를 감길 때마다 엄마는 곤욕을 치른답니다. SBS 는 이런 부모들에게 매우 유익한 프로그램입니다. 하지만 평소 TV를 자주 보지 않는 편이라 꼭 챙겨보지는 않고 게다가 스트레스로 힘들어하고 괴팍해진 아이의 행동을 행여 내 아이가 보고 따라 하지 않을까 싶어 아이와 함께 있을 때면 채널을 돌려버릴 때가 잦았더랍니다. 그럼에도 아이의 이상행동에 대한 이유를 정확히 분.. 2019. 1. 6.
[74개월] Rider Hooney @ 만골공원, 2017.03 Hooney in Love Photography 요즘 애기들 말로 진지빨 개쩜... ^^;; 2017. 3. 12.
[74개월] 동백호수공원에서.. @ 동백호수공원, 2017.03 Hooney in Love Photography 후니 2호, 겨우내 불린 살을 태우는 중,,, 간만에 기지개를 켠 3월의 첫 주말입니다. 2017. 3. 5.
후니 1-2호 @신갈동, 2016.07.30 Hooney in Love Photography 어느 무더운 여름날... 집에서.... 2016. 7. 31.
[64M] 킥보더 후니 @ 신갈동, 2015.05 Hooney in Love Photography 그렇습니다. 2016. 5. 10.
산놀이터 @ 신갈동, 2016.04.24 Hooney in Love Photography 후니는 이곳을 이렇게 부릅니다. "산놀이터" 2016. 4. 24.
[63개월] 소꿉놀이.. @ 신갈, 2016.04 Hooney in Love Photography 녀석의 소꿉놀이를 멍하게 쳐다보다가,,, 사진기를 들고나와 프레임에 담아본다. 이 모습을 사진으로 남겨야 겠다고 생각해서 담은 거겠지. . . . 2호때문에 거실에서 TV를 치웠다. 공허한 시간... '에효~ '하는 녀석의 한숨 소리도 들리고... 2016. 4. 20.
[59개월] 집에서... @ 신갈동, 2015.12 Hooney in Love Photography 자전거 타러 나가자고 그렇게 졸라도 피곤하다고 집에만 있어서 미안타.. 아빠도.. 그럴때 있거든..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을때... 2015. 12. 14.
장난감 @동백, 2015.12 Hooney in Love Photograpy 옆 동네 동백에 갈 때마다 수입품 싸게 파는 곳에 들리곤 하는데 간만에 득템한 장난감입니다. 스마트폰으로 찾아보니 10만 원을 훌쩍 넘는데 3만원이라고 하네요. +0+ 천원 더 깎아 2만 9천 원에 딜 성공.. 큰 녀석이 이렇게 머리에 이고 왔습니다. but,, 집에 도착하자마자,, 큰애와 둘째 사이에 장난감을 두고 신경전이 시작되고, 어쩔 수 없이 큰애에게 양보를 구했습니다. 크리스마스 선물로 평소 갖고 싶어 했던 전자시계를 사주기로 하고 일단락짓긴 했습니다만,, 미련이 남았는지 다음 날까지 계속 싸우네요. 이럴 땐 사주고도 스트레스죠.. 장난감은 안사주는 게 더 좋을지도.... ^^;; + 테레비에서 누가 그러더라구요.. 장난감은 .. 2015. 12. 7.
[81개월] 합기도 대회 스케치 @ 용인 경찰대학교, 2015.11 Hooney in Love Photography 후니 1호 수고했다. 2015. 11. 8.
[57개월] 아이와 놀아주는 시간 3분... @ 신갈동, 2015.10 Hooney in Love Photography 한국 아빠는 아이와 노는 시간이 하루 단 3분이라고 한다. OECD 국가 중 꼴찌.. 어떻게 해석해야 할지 모르겠지만,, 그만큼 한국에서 사는 아빠들의 삶이 푸석푸석하다는 방증이겠지.. 2015. 10. 20.
[57개월] I'm bigger than that jelly fish @ 신갈, 2015.10 Hooney in Love Photography 몇개월 동안 끼고 살았던 책 I'm biggest thing in the ocean 2015. 10. 12.
집앞 공원에서 물놀이 ㄷㄷㄷ @ 만골공원, 2015.07 Hooney in Love Photography 집 앞에서 하는 물놀이라 아이도 아빠도 완전 꿀잼입니다. 캐러비안베이보다 열 배는 더 좋아요.. ㅎㅎ 2015. 7. 21.
[54개월] 캐러비안베이 다녀왔네요~~ @ 캐러비안베이, 2015.07 Hooney in Love Photography 메르스 분위기가 약해져서 그런지 어마어마한 인파가 몰렸네요.. 사람 반 물 반...^^;; + 나름 저렴한 티켓을 지인에게서 구해 다녀왔습니다. 에버랜드는 스마트회원권을 끊어 집 앞 놀이터 가듯 했는데 캐러비안베이는 첫 방문이에요.. 무에가 그리 비싼지.. 뭐 어디든 마찬가지겠지요.. 요령이 조금 생겨서 다음엔 좀 더 즐겁게 다녀올 수 있을 것 같네요. + 아쿠아슈즈 꼭 챙기세요. 발바닥이 많이 아파요.. 간단한 요깃거리와 음료수는 아이스박스에 담아 가져가시는 게 좋습니다. 캔과 플라스틱은 되고 유리병은 안된다고 하네요~ 수건은 명당 한 장씩 나왔는데 - 원래 그런지는 모르겠지만 - 따로 두 석장 챙기는 게 좋아요. 구명조끼.. 2015. 7. 13.
[54개월] 후니2호의 첫 자전거 @ 신갈, 2015.07 Hooney in Love Photography 막내의 첫 자전거입니다. 형이 열심히 특훈 중이라 금세 보조바퀴를 떼겠죠~ + 인근 오프라인 중고가게에 들렀다가 저렴하게 업어왔네요. 형꺼도 물려받은 거니 이해해주3~~ 2015. 7. 5.
[76개월] 점심먹고 오는 길... @ 구성, 2015.06 Hooney in Love Photography 푹푹 찌는구나.. 2015. 6.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