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ove Photography/熙후니 1호239

[DP2M] 하루방과 후니 @ Korean Folk Village, YongIn, 2012.08 Hooney in Love Photography Sigma DP2 Merrill 하루방님!! 태풍 피해 없게 해주세요~~ 2012. 8. 27.
[42개월] 유리 닦는 후니 1호 2012.08 Hooney in Love Photography 열심히 유리 닦는 후니 1호... 별 도움은 안되지만 정말 열심히 닦더군요. ^^;;; 2012. 8. 20.
[41개월] 구미동 탄천 물놀이장에서... @ 구미동, 2012.07 Hooney in Love Photography + 집에서 가까운 곳에 물놀이장이 새로 생겨 다녀왔습니다. 무료라 좋네요. ^^* 2012. 7. 23.
[40개월] 후니1호 첫 입수 기념샷 !! ^^* @ Icheon, Termeden, 2012.06 Hooney in Love Photography Samsung Smart Camera NX210, Samsung 30mm F2.0 + 표정을 보니 이 녀석이 언제 물을 싫어했었나 싶네요. ^^;; 2012. 7. 6.
[39개월] 꼴에 남자!! @ Seoul Foreast, 2012.06 Hooney in Love Photography Samsung Smart Camera NX210 분수는 그렇게 싫어하더니... ^^;; + 그렇게 물을 싫어하던 아이가 조금씩 좋아지고 있답니다. 어린이집이 끝나면 욕조로 달려갈 정도로 말이죠. 그런데 아직 분수는 싫다고 하네요. 워낙 겁이 많은데다가, 아빠 엄마는 안 들어가면서 말로만 강요해서 그런 것 같기도 합니다. 그래서 조만간 워터파크에 데려가 물놀이의 진수를 보여줄 생각이랍니다. 2012. 6. 22.
[39개월] 나이스 캐치!! @분당 중앙공원, 2012.06 Hooney in Love Photography 놔~이스!! + 무슨 바람이 불었는지 블로그 디자인을 조금 손봤습니다. 2008년 처음 블로그 개설하고 지금까지 사용해 온 걸 생각하면 작은 변화라고 볼 수는 없겠지요~ 어느 정도 아이덴티티를 갖는 스킨이기도 하구요~ 그래서 딱 여기까지네요~ 2012. 6. 15.
[38개월] 후니 1호의 첫 등반 인증샷 !! @백운산, 인천, 2012-05 Hooney in Love Photography 뭐 올라가기만 하면 된다. 가오 안서게 손과 발이 함께 나가더라도..^^;; 작은 엄마, 사촌 형과 함께~ . . . 2012년 05월 후니 1호는 인천 영종도 백운산 정상에 올랐습니다. 넵!! 생후 38개월 첫 등반에 성공한 순간입니다. 두 번째 등반은 당분간 계획 無!! 아빠가 너무 싫어.. 2012. 6. 8.
[38개월] 쁘이~해봐!! @ suji, 2012.05 Hooney in Love Photography 이사가는 거 아닙니다. 아들이랑 산책 중 거울이 보여서.. 2012. 5. 15.
[38개월] 후~~ @ 만골공원, 2012 Hooney in Love Photography 월요일 같은 수요일 싱그러운 5월... 2012. 5. 2.
[38개월] 도미노 놀이 @죽전, 2012.04 Hooney in Love Photography 비 오고 바람불어 집에만 있었어요. 두 아들이랑 씨름하다 보면 하루가 너무 힘들어요. 차라리 나들이하는 게... + 비바람에 봄꽃은 이제 안녕 올해는 짧은 봄이 아쉽습니다. 얄미운 2012년... 2012. 4. 23.
어떤 인증... @ 수지, 2012.04.11 미안하다. 아들아... 2012. 4. 11.
[아이폰4] 수족관 너머의 후니입니다. ^^ @ 분당 구미동, 2012.02, Iphone 4 Hooney in Love Photography 간만에 아이폰의 사진첩을 열어봤습니다. 이런 사진이 들어 있네요. 미니 수족관 너머의 후니 텍스쳐 효과가 제대로입니다. ... 2012. 4. 5.
[37개월] 후니군과 어린이집... Hooney in Love Photography 지난 주부터 다시 어린이집에 나가고 있는데, 아침이면 가길 싫다고 떼를 쓰며 울기가 다반사입니다. 아이들이 갑자기 늘었고 또 한 친구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나 봅니다. 스스로 이겨내기를 바라며 + 적당한 스트레스는 성장하면서 꼭 필요합니다. 과하면 덜어주어야 하지만, 꼭 필요한 것은 스스로 헤처 나갔으면 좋겠습니다. 문제는 부보입장에서 지켜보는것이 만만찮습니다. 과하고 필요한 기준을 볼 수 있는 부모의 혜안이 필요하고, 아이에게 용기를 북돋을 수 있는 말의 선택은 더 어렵습니다. 오늘도 이런 아이에게 도움 안되는 몇 마디 거들다 출근 시간에 쫒겨 서둘러 나왔습니다. 2012. 3. 26.
[36개월] 아들 생일 축하해! @죽전, 2012,02 Hooney in Love Photography 후니 1호의 세 번째 귀빠진 날 그런데 지난 주말부터 순천 처형댁에 머물고 있어서 함께 할 수는 없네요. 안 보면 보고 싶은데 막상 보면 십 분도 안돼서 얄미운 녀석이죠. ^^;; 그래도 생일을 챙겨주는 자상한 아빠임을 인증합니다. 덕담은... 음.... 창의!적인 아이로 자라주렴!! 전자기기 좀 그만 가지고 놀고... 2012. 3. 8.
[35개월] Smile Hooney ^^* @ JukJeon, 2012.02 Hooney in Love Photography 늘 그렇듯이, 집에서,,, + 희훈아! 이번 주도 화이팅!해보자꾸나~ 2012. 2. 6.
[35개월] 설거지 준비 끝!! @ JukJeon, 2012 Hooney in Love Photography 본격적인 '설거지 놀이'에 앞서 '찰칵' 주방을 좋아하는 아이...후니군!!입니다. ^^;; + 눈이 겁!나게 많이 왔습니다. 소복하게 쌓인 예쁜 풍경을 기대했지만,,, 현실은 눈과 차 그리고 사람이 엉켜 지저분한 풍경이라 적잖이 실망했습니다. 그래도 간만에 아이폰으로 '눈'사진 찍으면서 출근했습니다. 2012. 2. 1.
Smile Hooney, Smile 2012 @ JukJeon, 2012.01 Hooney in Love Photography 비타민.. 2012. 1. 2.
[34개월] 희훈이와 크리스마스 선물 @죽전, 2011.12 Hooney in Love Photography '타요! 버스' 후니의 크리스마스 선물입니다. 버튼을 자꾸 누르다 보면 방구 소리가 나온답니다. 방구소리만 계속 들으며 저리 웃네요. 먹고 자고 두 녀석들과 뒹굴고 뭐, 평소 주말 같은 크리스마스를 보냈습니다. 내년은 조그마한 트리라도 만들어봐야겠습니다. + 2011년도 며칠 남지 않았습니다. 올 한해 돌아보시는 한 주 되시길 바래고,, 새해 복 탈나지 않게 조금씩만 드시길... 2011. 12. 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