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쓴 고물 12V 히타치 전기드릴 DF-12DVF3 재생 및 배터리 리필


<복원후 모습>


이전 임팩트 드릴에 이어 고물상표 드릴 복원 4개중 2번째다.
복원은 살짝 거창하고, 내부 청소하고 배터리 리필이 주 작업이다.

아래 첨부한 사진 중에는 누군가에게는 살짝 혐오스런 사진일 수 있으니 참고하기 바란다.
- 필자가 비위가 약해 살짝 그랬다. 뭐하는 건가 싶디고 하고.. ㅎ -


결론부터 말하자면,,
갖은 노력을 했으나 결국 이 드릴은 폐기
했다.


모 자작카페에서 분양받은 상태 거시기(?)한 드릴들..




그 중 가장 왼쪽에 있는 녀석이다.
이건 몰골이 말이 아닌지라 모터만 적출하고 버릴까 싶다가,,
12V를 물렸을 때 모터가 살아 있고, 덕지덕지 붙은 고무를 제거하고 락카를 칠하면 봐줄만 하지 싶어 진행했다.

정확히는 HITACHI DF-12DVF3 라는 제품이고 그립부의 고무가 원래는 녹색이다.
어쩌다 녹색이 흑색이 될 정도로 누더기가 됐을까..ㅎ


검색하니 매뉴얼이 보인다.
https://usermanual.wiki/Document/5385.1592397128
매뉴얼을 보면 분해청소 혹은 수리에 도움이 될 듯하다.




청소작업

가장 먼저 지저분한 고무를 모두 제거했다.
아직까지도 참 거시기(?)하다.



이때까지만 해도 답이 안나왔다.
일단 분해해본다.



내부에서 먼지가 가득하다.
이상태로 모터를 돌리면 불날 것 같기도 하고...ㅋ

그나저나 켁.. 드러.. ㅠㅠ



하나씩 분해새서 청소를 시작한다.








케이스는 칫솔로 세척해주었다.



그리고 락카칠..
원래 검은색이라 무광흑색으로 1차례만 도포해주었다.
이제야 조금 봐줄만 해진듯..ㅋ



대충 이런 모습이다.



조립!!



임팩트 트릴때 작업했던 배터리팩이 호환된다.
체결해보니 잘 동작한다.




배터리팩 리필


이전과 마찬가지로 중고 20c짜리 고방전 배터리를 3개 사용했다.
이전에 중고팩에서 분리하고 보관만 했던 배터리라 스폿자국이 그대로 남아 있다.

어차피 배터리팩이 작아서 3S1P도 겨우 들어간다.
히타치 임팩트드릴용 배터리팩이랑 이번에 만들 거랑 2개가 되는 셈이니,,
부하가 큰 홀가공 같은 작업도 연속해서 가능할 것 같다.

드릴 상태가 메롱(?)이라 새배터리를 넣는 게 아까워 중고가 딱이다.



더스트박스 안에서 갈갈이로 스폿똥을 제거해준다.



요런식으로 갈린다.
이렇게 갈아주면 스폿 뿐만아니라 납땜도 가능해진다.








니켈바 0.2T로 스폿을 쳤다.
간섭을 고려해서 방향을 정해준다.
마이너스는 구부려서 땜질을 해줄거고, 플러스는 겹쳐서 땜질해줄 생각이다.



3S BMS로 배터리 적출하고 남은 회로 재활용한다.
BMS는 충전만 담당하고 모터는 직결할 생각이다.

따라서 모터가 빌빌거리면 DC잭으로 전압을 재보고 바로 충전해주어야 한다.




충전잭과, 외부 밸런싱잭을 달아준다.




본체와 연결되는 단자에 전선을 연결해주고 장착 고정한다.




밸런싱 케이블을 BMS에 연결,,
보통 B-부터 순서대로 연결해주는 것을 권장한다.



전압이 안나와 3S 충전기 물려주니 보호회로가 풀려 전압이 잡힌다.



대충 이런 그림이고,,



요렇게 체결하면 빡빡하게 조립이 가능하다.
캡톤 테이프로 단자부분만 씰링해주고,, 닫아주었다.


노파심에 말하지만,,
18650은 몸통이 마이너스다 사용된 제품은 중고팩으로 표면이 찢어져 투명 수축튜브로 씌워진 상태다.
절때 표면이 찢어지거나 벗기고 사용하면 안된다.







완성


때빼고 광냈는데도 티가 안난다. 손조차 대기 싫던 첫모습에 비하면 적어도 손으로 쥐고 사용할 수 있는 정도가 된듯...ㅋ

이렇게 해서 오래된 버전의 12V 드릴이 하나 생겼다.
이 녀석을 들고 나가기는 뭐하고 집에서 호작질하면서 사용하면 될 것 같다.

 


충전


일반적으로 12.6V 출력의 3S 충전기를 사용하면 된다.
밸런싱 회로가 특정셀이 4.2v가 되어야 동작하므로 일반 충전기 녹색불 들어오고 한참을 두어야 밸런싱이 끝난다.



밸런싱 충전중,,
충전 DC젝과 밸런싱 케이블을 iMAX b6에 연결하여 충전한다.
사진처럼 충전중 각 셀별 전압 체크가 가능하다.



충전완료.
각 셀이 모두 4.2V다. 3S니 출력은 12.6V가 나와야 한다.



충전 DC잭에 간이 전압계를 물리니 12.6V가 나온다.

밸런싱이 틀어지면 만충시 12.6V이하가 되고, 12.6V 이상이면 과충전으로 폴발위험이 있다.


 



테스트 영상






분양받은 4개의 드릴중 이제 2개의 작업이 끝났다.
밋밋해서 굴러다니는 스티커를 붙여주었더니 좀 나아보인다.

같은 히타치 12V 제품이라 배터리 호환이 되고 하나는 임팩트 하나는 전기드릴 셋트가 완성됐다.



업데이트

-2019-05-28 -


구동시 매캐하고 고양한 냄새가 난다.

필시 버려지기 전에 모터 내부 브러시쪽이 탔던것 같다.
한동안 사용에 지장은 없겠지만 냄새가 역해서 실내에서 사용은 어려울듯 싶다.









업데이트

-2019-05-29 -


냄새의 원인을 찾다!!

범인은 기어뭉치속의 썩은 구리스였다.
실은 분리후에 모터만 돌렸을 때는 냄새가 없는데 조립하고 구동만 하면 매캐한 냄새가 올라오는 것이다.
혹시나 싶어 기어뭉치를 청소해보았더니 냄새가 사라졌다.

응!?
모터가 탄게 아니었나?? 구글이 다 맞는 건 아니다..ㅎ



기어뭉치 세척후 조립

WD40으로 1차 세척,
치약으로 2차 세척 했다.


조립순서는 사진순이다.

깨끗하게 청소후 점착성 구리스 도포!!



베어링 넣고 구리스 발라줌
































종종 도포한 구리스는 수퍼루베꺼다..
모터류에 발라주려고 겸사겸사 산 구리스다.






결국 앞대가리 척만 빼고는 모두 청소를 하게 됐다.
폐기 직전까지 갔다가 기사회생한 드릴이니 정을 붙이고 잘 써줘야겠다.


라고 생각했지만,,
냄새의 종류가 바꿨다!!


기존 보다 덜하긴 하지만 덤덤하고 약간은 매캐한 냄새는 계속올라왔다.
역시 브러쉬가 타버린 수명다한 모터인듯,,,

지금까지 들인 수고로움에 어떻게든 살려보려 애썼지만 요 드릴은 폐기가 답이다.

이번 작업으로 얻은 교훈으로 정리한다.
드릴이 구동시 역한 냄새가 난다면 폐기가 답






연관글



녹쓴 고물상표 12V 히다치 임팩드라이버, 임팩트렌치(HITACHI WR 12DAF) 심폐소생, 배터리 리필 및 청소


계양 14.4V 충전식 전동 햄머드릴 복원 및 자가수리 - 기어뭉치 청소 및 배터리 리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