먼저 퍼온글입니다.


'열심히' 씨와 '훌륭한' 씨는 각각 '엄청난 소프트웨어 회사'와 '허벌난 소프트웨어 회사'의 두 직원이다. 우연치 않게 두 회사 에 정확히 똑같은 내용의 주문이 들어왔다. '열나 어려운 문제' 해결을 위한 프로그램을 작성해 달라는 것이었다. 


열심히 씨는 처음 예상 소요 시간인 3개월 동안 정말 열심히 일했다. 
하지만 일을 하면서 예상 외의 장애를 직면했고, 밤샘 작업까지 해가면서 3개월 마지막 날 매니저에게 이런 말을 할 수 있었다.
" 정말 열나게 프로그램을 짰습니다. 밤샘도 하고요. 제가 지금까지 작성한 프로그램은 2,000줄입니다. 그런데 새로운 문제가 기술적 으로 불가피하게 발생했습니다. 복잡한 버그(프로그램 오류)도 몇 가지 해결해야 하고요. 한달 가량이 더 필요합니다".
그러고 한 달 후 열심히 씨는 몇 개의 버그와 더불어 나름대로 작동하는 프로그램을 매니저와 고객에게 자랑스럽게 보여줄 수 있었다.
벌겋게 충혈된 눈과 미처 깎지 못한 수염, 무지무지 어렵고 복잡해 보이는 2,500여 줄의 프로그램과 함께.
"예상보다 훨씬 더 복 잡한 문제였군요. 정말 수고하셨습니다."
라는 칭찬을 들으면서~~~~~~

훌륭한 씨는 매니저가 '의무적으로' 잡아놓은 예상 소요 시간 3개월의 첫 2달 반을 빈둥거리며 지냈다.
매니저는 훌륭한 씨가 월말 이 되어서 "정말 죄송해요. 아직 한 줄도 못짰어요. 너무 어려워요. 좀 봐주세요."
라고 처량하게 자비를 구할 날을 손꼽아 기다렸다.  웬걸, 마지막 날 훌륭한 씨는 예의 '너무도 태연스러운' 모습으로 나타났다.
150여 줄의 프로그램과 함께...그 프로그램 은 멋지게 '열나 어려운 문제'를 해결했다.
하지만 매니저 가 그 코드를 들여다 보자, 한 마디로 "너무도 쉬웠다." 초등학생 도 생각해 낼 정도였다.
매니저와 고객은 이름을 '열나 쉬운 문제'로 바꾸는 데에 전적으로 동의한다.
훌륭한 씨는 "이렇게 간단 한 문제를 3개월씩이나 걸려서 풀었습니까? 왜 이렇게 성실하지 못하죠?"라는 비난을 들어야 했다. 


둘 중에 누가 승진을 했을까? 열심히 씨는 승진하고, 급여인상을 받았다. 훌륭한 씨는 급여삭감을 직면하고는 퇴사해 버렸다.
훌륭한 프로그래머는가난하다. 훌륭한 프로그래머의 딜레마인 것이다. 


출처 : 훌륭한 프로그래머의 딜레마


소프트웨어 업계의 잘 알려지지 않은 명작 [ Wicked Problems, Righteous Solutions ]에 
나온 일화를 국내 XP(Extreme Programming)의 전도사 김창준님이 각색한 것이다. 

...

오늘 잠깐 생각해 봅니다.
그리고 절대 그냥 생각만하고 넘어갑니다!!!!




HI!! 궁금한 점은 댓글로 문의주세요~

  1. Favicon of https://bumioppa.tistory.com BlogIcon JUYONG PAPA 2008.09.23 12:3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그쪽 세계는 잘 모르겠지만..
    열심히도 중요하겠지만...열심히만 가지고 안되는 세상인데..
    나름 훌륭한...이런 능력이 필요로 하지 않을까요..
    회사옮길까라는 생각을 하신걸로봐서 이미 마음이 떠나계신건 아닌가요?

    본인의 판단하에 본인스스로 책임을 져야하기에 마인드이터님이 잘 선택을 하셔야 하겠네요.
    얻는게 있으면 잃는것도 있기마련입니다.

    • Favicon of https://mindeater.tistory.com BlogIcon MindEater™ 2008.09.23 12:4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꼭 이쪽세계에만 한정된 일은 아닐거 같습니다.
      아직까지 우리나라는 "훌륭한" 보다 "열심히"가 인정받죠!!
      아 그렇다고 제가 훌륭한은 아닙니다..^^

      외근 나가기전 생각하기 나름인 푸념입니다. ^^;;;;
      주영파파님 항상 좋은 말씀 항상감사합니다.!!

  2. Favicon of http://sigolgil.tistory.com BlogIcon 시골친척집 2008.09.23 13:56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처음에는 '훌륭한'씨가 왜 비난을 들어야 했는지 이해가 되지 않아
    몇번을 읽엇어요 (제가 쫌 형광등..^^)
    아하~~!!^^

    나름 '훌륭한'씨의 능력이 탁월하지만
    '성실'을 더 중요시 여기는 회사라
    '급여삭감'을 결정한건 아닐까요?

    능력†성실 이면 더 좋았겠지만..ㅎㅎ

    • Favicon of https://mindeater.tistory.com BlogIcon MindEater™ 2008.09.23 16:2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그러게 말입니다..
      실력은 없어서 죽을똥 살똥 회사를 위해 열심히인 사람을 보면 누구라도 좋아하겠죠~~ ^^;;

      능력+성실한 사람은 국회로~~~ ^^

  3. Favicon of https://www.kimchi39.com BlogIcon 김치군 2008.09.23 14:0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그런 훌륭한 사람들에게 기가 죽어..

    프로그래밍의 길을 포기한 저같은 사람들도 있습니다. ^^;;

  4. Favicon of https://myungee.tistory.com BlogIcon 명이~♬ 2008.09.23 14:1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도 생각만 합니다 생각만.....>_<
    즐거운 점심!!

  5. Favicon of http://sazangnim.egloos.com BlogIcon sazangnim 2008.09.23 15:21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현명한 싸장님이라면 훌륭한씨의 재능을 간파한후 일을 왕창 몰아줬겠죠. 싸~장님이 무능한 케이스 되겠습니당~ 호호호~~~ ^^;;

  6. Favicon of https://purepure.tistory.com BlogIcon 고군 2008.09.23 19:3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조용히 추천하고 갑니다. ㅋㅋ
    이거 공감가는 이야기네요. 특히 국내에서가 더 심한것 같아요.
    아울러 야근하고...밤샘작업하고... 이렇게 일해 주는 사람을 회사에서는 더 사랑해 준다는 ㄷㄷㄷ;
    저는 아직 능력이 부족해서 야근에 전전긍긍하고 있습니다 ㅜㅠ

    • Favicon of https://mindeater.tistory.com BlogIcon MindEater™ 2008.09.23 23:2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앗..저는 능력도 부족한데 훌륭한처럼 행동하는 ㅠㅠ
      이러다 쫒겨나지 싶습니다.Orz
      갑자기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

  7. Favicon of https://shower0420.tistory.com BlogIcon 소나기♪ 2008.09.23 21:3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역시 성실함은 무조건 베이스로 깔고 가야되는군요.
    어디서든지..
    열심히 살아야겠습니다.^^

  8. Favicon of http://wenley.tistory.com BlogIcon 웬리 2008.09.24 09:36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음...제가 매니져였다면, 다음 프로젝트에서는 휼륭한 씨에게 단지 보름의 시간만 주고, 계속 푸쉬 하겠습니다만...-_-;;

  9. Favicon of https://leicafoto.tistory.com BlogIcon 얼음구름 2008.09.25 01:5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인문사회 계열과 자연과학 계열의 세계관을 간접적으로 증명하는 듯 하군요. 최근 한국의 사회적 조류는 자연과학 계열 쪽으로 많이 치우쳐져 있죠. 이공계열이 죽어난다고 10년째 울부짖고 있지만, 인문사회계열은 이미 고사한지 구석기 시대인 것에 대해서는 애써 외면하죠. 물질적 발전논리에만 치우쳐 사회정서적 발전에 대해서는 경시해 온 현대 한국민들의 자화상이랄까요.

    하지만 학문과 과학의 중심인 북미(!)에서는 더욱 더 어렵고 난해해지고 있습니다. 사례로서 제가 전공한 정치외교학의 경우, 미국정치학회(APSA)의 논문을 읽으려면 수학을 수학 전공자들만큼이나 잘해야 합니다. 두툼한 논문두께는 기본이죠. 지금 당장 서점에 달려 가셔서 책을 보시면 '2500줄 짜리 프로그램 같은 책'들은 넘쳐나지만, 150줄 프로그램 같은 책은 아마 미술책 말고는 거의 없을 겁니다. (심지어 브라이언 피터슨의 사진학 기본서마저도 책 두께의 1/3은 '글'이더군요.)

    하지만 한국에서는 그런 것들을 A4지 한 장에 축약해내는게 진짜 지식인 양 취급 받습니다.
    온 가족이 비리와 청탁, 탈세로 얼룩진 것도 모자라 혼인동맹을 거부하고 자살한 막내딸의 유산마저도 일신의 보전을 위해 멋대로 돌려버린 L모 씨 가족의 S모 업체들이 그런걸 엄청 선호하죠.

    심도 있는 이해나 탐구보다는, 초/중/고 시절의 요점정리핸드북에 길들여져서 겉만 핥아 놓고서 안다고 껄떡거리는 메타블로그 애들의 투정을 여기에 비유하면 다소 과장된 묘사일런지요. 게시판에 글 5줄 넘어가면 글이 길다고 징징거리는 요즘의 생각없이 사는 것만 같은 젊은 세대들을 보면 '전국민 대졸화 시대의 학력과잉을 걱정하는 우리 사회 일각의 고민'은 도대체 무엇에 근거한 것인지 한심스럽기만 합니다.

    • Favicon of https://mindeater.tistory.com BlogIcon MindEater™ 2008.09.25 09:4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인문사회 계열은 제가 잘 모르기에 가타부타할 자격은 없습니다만 자연과학에서는 150줄의 결과물이 2500줄의 결과물보다 같은 결과에 더 좋은 성능을 가져오지만 150줄의 훌륭한씨는 대접을 받지 못한다는 요지인데요~~

      인문사외 계열의 깊이있는 지식없이 겉만알고 입으로만 말하는 지식과는 또다른 문제같습니다. 공식을 모르고 돌아갈 수 있지만 잘짜여진 공식 한줄로 해결될 수 있는 문제에 2000줄의 사족이 붙은 결과죠

      사실 지금에는 훌륭한씨같은 분들이 의외로 능력을 인정받고 합당한 대가를 받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10. Favicon of https://funpick.tistory.com BlogIcon FunPick 2008.09.26 21:5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컴퓨터쪽은 잘 모르겠습니다만... 잘 나갔다싶습니다.
    그런 인재가 있기에 그 회사는 너무 좁군요.
    물론 과정이 중요합니다만 일의 세계에서 프로는 결과로 말하는거 아닌가요? ^^;

    • Favicon of https://mindeater.tistory.com BlogIcon MindEater™ 2008.09.27 12:4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그쵸..제가 사장이라도 ^^;;
      뭐 하지만 분위기라는 것도 있으니깐요..
      똑같은 훌륭한 이라면 적당히 눈치보며 처세하는 훌륭한이 낳겠다 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