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화개장터, 2021-08

 

섬진강 인근 깡촌에서 자랐지만, 어릴적 제접국을 먹어본 기억은 없다.
대충 대학교 졸업을 앞 둔 어느 날 서울 삼성동 인근 이름모를 해장국집에서인데 그다지 유쾌한 기억은 아니다.

 

동기들과 새벽까지 이어진 술자리 후 헤어지기전 해장을 위하여 찾은 가게였다.
메뉴에 제접국이 보이자 반가운 마음에 제첩이 섬진강 특산물이고 매우 비싸다,, 몸에 좋다,,, 등등등 어설프게 썰을 푼 결과 너도 나도 제첩국을 주문!!했었다..

 

그런데 막상 음식이 나오자마자 친구 한 녀석은 화를 내며 그대로 집으로 가벼렸다... ㅠㅠ
그도 그럴것이 제법 비싼 가격에도 받아본 음식은 희멀건 국물에 밥말아먹는 것 그 이상 이하도 아니었다.
원래 제접국은 이런거야...라고 애써 달래보았지만,,,
필자 역시 이렇게 빈약?할 거라고는 생각지 못한 터라 내심 당황했고 결국 친구들 모두 제첩국은 먹지 말자 했었다..

 


그렇게 제첩국의 첫 경험은 강렬했다.
안 좋은쪽으로...

 

강산이 두 번 정도 바뀌고,,,
제첩의 특산지를 휴가차 방문했으니 혹시나 하는 마음에 재첩국을 주문했다.
역시나.. 테이블 위에 음식이 놓여지자 그 때의 그 강렬한 기억이 다시금 살아났다.
아,,,
음,,,,,


다음엔 정말 먹지말자..
혹시나도 하지말자..

 

 

 

 

 

728x90

HI!! 궁금한 점은 편하게 댓글로 문의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