능동부저로 초간단 도통테스터기 만들기

- 능동부저(Active Buzzer) + 리튬이온 배터리 -


간단하게 만들어본 도통테스터입니다.

도통테스터는 회로의 라인을 쫓아가는 테스트를 할 수도 있습니다만,
초보에게는 DC잭의 플러스와 마이너스 핀을 구분하거나 스위치의 방향성을 테스트할 때 많이 사용하고 꼭 필요한 테스터입니다.
보통 대부분의 멀티테스터기에서 지원하는 기능입니다만,,
액티브 부저를 구했기에 테스트겸 퀄리티 신경안쓰고 만들어보았습니다.

케이스만 명품 쪼꼬렛 고디바 케이스입니다. ^^;;

리드선은 안쓰는 아답터의 DC잭을 잘라 악어클립을 달고, 핀클립을 물려주었습니다.



사용된 액티브 부저입니다.
플러스/마이너스 극성이 있고 전류가 흐르면 소리를 울려줍니다.


부저(Buzzor)에는 수동(Passive) 부저와 능동(Active) 부저가 있고, 수동 부저는 프로그래밍이 있어야 소리가 납니다.
도통테스트에 간단하게 소리만 울려주면 되기에 능동부저면 충분합니다.




부저 자체가 극히 미세한 전력을 사용하기에 오래두고 쓸 것 같습니다.
보통 도통테스트 하나만의 용도라면 굳이 충전용 배터리를 사용할 필요가 없을 것 같네요.

필자는 사용안하는 작은 배터리를 재활용 재활용했으며 한 번 방전된 리튬이온(400mA) 배터리라 약간의 자연방전이 있습니다.
그래서 한 두달에 한 번씩 충전을 예상해서 충전용 DC잭을 달아주었습니다.
3핀 스위치를 사용해서 도통모드와 충전모드를 나누었는데,,
테스트 결과 배터리 자체 보호회로(PCM)에서 쇼트시 차단하는 기능이 있어 그럭저럭 위험없이 사용할 만하지만,,
추천하는 방법은 아닙니다.





혹시몰라 스위치 모드 상기겸 *주의* 표시를 해두었네요.






테스트 영상



사용해보니 소리로 대충 저항까지 가늠할 수 있겠네요.
도통 테스트 전에 리드선끼리 대었을 때 나는 소리와 테스트시 나는 소리가 크게 차이가 없다면
도통되어 있고 저항값도 작다고 가늠하면 되겠습니다.



훗날 이것저것 필요한 기능만을 추려서 컨트롤 테스터를 만들 계획이 있는데,,
그 계획의 일환으로 만들어본 도통테스터입니다.

저항값에 따른 소리의 변화라던지 LED를 연결했을 때 소리가 작아지는 문제 등등 개선해야하는 점은 없지않지만,,
테스터기가 없다면 이렇게 만들수 있기는 합니다.



다만,,
액티브 부저를 찾기가 쉽지 않고,
이 테스트기를 만들기 위해 굳이 액티브 부저를 주문할 바에야 그 가격으로 몇 천원짜리 포켓 멀티 테스터기를 사는 것을 추천합니다.



이상
주말 사브작 DIY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