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전 손택 (Susan Sontag, 1922~2004)

에세이 작가이자 소설가이며 예술평론가





일단 제법 높은 산 하나를 넘은 기분입니다.

사진이라는 주제가 없었다면 채 몇 페이지를 넘기지 못하고 포기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실제로 작년에 읽기 시작했다가 사진에 관련된 교양의 부족(?)을 느껴 책을 덮고 며칠에 걸쳐 '다이안 아버스'에대해서 조사를 하고 영화까지 보고는 책장을 다시 이어가질 못햇습니다.

이 번에 읽을 때는 제법 긴장을 하고 자세히 정독하려고 노력했습니다. 약간의 오기를 더해서...
예를 든 내용에 대한 또 다른 지식이 수반되어야해서 관련 자료를 찾아보는데 시간이 많이 소요되었고, 전후 단락의 이어짐이 매끄럽지 못해(손택의 특기라고 합니다. "~이다. 그렇지만 ~이기도하다"의 집필스타일) 갸우뚱할때가 한 두번이 아닙니다. 솔직히 너무 이랬다 저랬다합니다. 사진을 찍으라는 거야 말라는 거야???라는 생각이 들정도..그런 부분은 솔직히 나중을 기약하고 이해를 포기했습니다.  내가 왜 이 어려운 책을 읽고 있을까하는 생각도 여러번 들었습니다. ㅠㅠ





서평이요?? 
위에서 몇 번이나 말했듯이 정말 어려운 책입니다. 
사진 전공자를 제외하고 이 책을 처음 읽을 때 술술 넘어간다면 그건 반칙입니다. ^^;;
하지만, 사진에 대해서 고민을 시작하신 분이라면 누가 시키지 않아도 언젠가는 찾아서 읽게 될 그런 아우라가 있는 책입니다.

책을 다 읽고 난 후 사진에 대한 나만의 철학을 세울 기반이 조금은 늘었다는 생각은 들지만 또 함께 찾아오는게 알수없는 좌절감입니다. 당분간 쉽게 카메라를 들기 어려울 것 같은 느낌도 들었습니다. 고민거리가 더 는 셈이죠..

하지만 확실한 건 있습니다.
혼자서 고민한다고 답은 안나옵니다. 이건 이래서 저건 저래서의 반복... 
카메라를 들고 뛰쳐나가서 시행착오를 거칠 수 있지만 일단 미리 고민하신 분들의 생각을 통해서 쉽게 얻을 수 있습니다.
그게 책입니다. 

그렇다고 어려운 책만 계속 붙잡고 있으면 좀 그렇고,,,
잠시 이 책과 떨어져서 가벼운 마음으로 사진을 즐겨볼까 합니다.




그나저나 손택 아줌마!!
글 한번 어렵게 써 주시네요..정이 안가요..정이.
내년쯤에 이 책을 다시 한번 들춰 볼 때는 조금 정이 붙으려나...^^ㅋ






[관련 정보]

사진에 관하여사진에 관하여 - 10점
수잔 손택 지음, 이재원 옮김/이






















+
다음 뷰에서 '사진' 카테고리가 사라진 뒤 다음 뷰 카테고리를 선택할때마다 난감합니다.
'사진'을 너무 가볍게 보는 다음(Daum)..ㅡㅡ"

혹시 서명운동 이런거 하면 만들어 줄까요?
^^;;


HI!! 궁금한 점은 댓글로 문의주세요~

  1. Favicon of https://azis.net BlogIcon azis 2010.12.07 07:3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손택 아줌마가 후니 웃는 사진을 못봐서 그래요 ^_^

    * 사진 카테고리 쳇

  2. 2010.12.07 08:56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mindeater.tistory.com BlogIcon MindEater™ 2010.12.07 17:1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그러게 말입니다. 저두 네이버 포토에 종종 사진을 올리긴 합니다만...
      이왕이면 티스토리나 다음이 사진에 대해서 좀 더 관심을 가져줬으면 좋겠어요.
      특히 다음뷰는 사진 블로그를 철저히 외면해서..ㅠㅠ

  3. Favicon of https://photopark.tistory.com BlogIcon skypark박상순 2010.12.07 10:5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도 읽다가 그만둔 책이 조금 많지요. 그래도 열공하시니 부럽습니다.^^
    서명운동하시면 저도 도와드릴께요...ㅎㅎ

  4. Favicon of https://kodos.tistory.com BlogIcon KODOS 2010.12.07 13:5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책을 거의 안 보는 저로서는 그냥 저런 책이 있다고만 알고 가겠습니다..^^
    그나저나 집에 예전에 사놓은 책도 얼른 읽어야 하는데 항상 마음만 무겁네요..

  5. Favicon of https://pictura.tistory.com BlogIcon pictura 2010.12.07 19:2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여행, 음식, 취미... 다른 카테고리에도 사진이 넘쳐나니 소홀히 생각되는 모양입니다. ( _ _);
    것보다 책을 좀 읽어야 하는데 만화책 말고는 손이 거부하니 큰일이네요. 흑~

  6. Favicon of https://minicapsule.tistory.com BlogIcon minicapsule 2010.12.07 20:0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건너건너 아시는 분이 이 책을 읽고서는
    사진을 찍고 싶은 마음이 사자렸다고 한 걸 들은 적이 있어요.
    MindEater님도 크게 다르진 않은가봐요. ^-^

    • Favicon of https://mindeater.tistory.com BlogIcon MindEater™ 2010.12.09 17:4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나중에 내공이 더 쌓인다음에 재독을 해봐야겠습니다.
      독서내공이 부족해서 더 어렵게 느껴졌을지도 모르겠네요..ㅠㅠ

  7. Favicon of https://littlehope.tistory.com BlogIcon 작은소망™ 2010.12.08 06:3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책 정독하는거 저에게는 너무 어렵더군요. ㅠㅠ
    독서 한지가 언젠지 기억이 가물가물....
    날이 춥습니다.감기조심하세요 ^^

  8. Favicon of https://rtong.tistory.com BlogIcon 알통 2010.12.08 08:5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어제 새로운 책을 읽기 시작했는데 아침에 춥지 않을만큼 열기를 만들어 주네요 ^^

  9. Favicon of https://yasu.tistory.com BlogIcon Yasu 2010.12.08 10:0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이번년도도 책과 인연을 맺지 못했네요.. 사둔 책은 많은데.. 언제 다 볼지..ㅎㅎ
    즐거운 하루 시작하세요~

  10. Favicon of http:// shower0420.tistory.com BlogIcon 소나기 2010.12.08 10:44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음 저는 패스..ㅎㅎ
    어려운 사진은 별로 안좋아해서요.^^

  11. Favicon of https://bkinside.tistory.com BlogIcon 비케이 소울 2010.12.10 12:2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서평 잘 보았습니다. 저도 이 책을 몇번 읽어봤어요...흐흐
    1970년에 쓰여진 책이 지금도 호소력 있게 다가오는건 이미 우리에게 시사하는 바가 크다고 생각합니다.
    또 다른 책으로 수전 손택의 타인의 고통도 참 좋은 책이라 생각되더라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