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12월에 다녀온 미얀마 출장 때 담은 사진을 어떻게 정리할지 막막합니다.

서울 -> 방콕(환승) -> 미얀마(양곤) 1박 -> 미얀마(만달레이) 6박 -> 미얀마(양곤) 1박 -> 방콕(환승) -> 서울

일정에 아직도 첫재날의 양곤에 머물고 있습니다. ^^;;;






양곤에 도착하자마자 숙소인 트레이더스 호텔에 체크인 했을 때는 현지 시각으로 11시 한국은 새벽 1시 30분쯤 되었습니다.
샤워를 하고 나오니 창문으로 불빛들이 제법 예쁘다고 생각했습니다.
눈을 게슴츠레 떠봤다가 얼른 카메라를 MF로 바꾸고 보케를 담아봅니다.
호텔 창밖의 전경을 보며 출장 온 걸 실감합니다.


.
.
.





잠을 재촉하려다 갑자기 일어나서 야경을 담아봅니다.
이것도 기념인데 싶어 말이죠~ ^^;;

.
.
.
.
.
.
.
.
.






 시차(한국보다 2시간 30분이 느림)때문인지 새벽부터 눈이 떠지고 나서 뒤척이며 해가 뜨는 걸 지켜봅니다.
점점 밝아오면서 창문 너머로 보이는 양곤 시내 건물들의 실체가 조금 충격적입니다.
저 멀리 보이는 강은 양곤 강입니다.


.
.
.




호텔 창문으로 바로 밑을 내려다 본 모습입니다.

날이 밝아오면서 비둘기들이 떼 지어 날아다니는 모습들이 애니메이션 라퓨타의 시작 부분이 연상되었습니다.
새건물은 찾아볼 수 없고 그냥 지저분 합니다.
깡그리 밀어버리고 리모델링하고 싶다는 생각도 잠시 망원 렌즈를 두고 온걸 후회합니다.
^^;;;


.
.
.




대충 이 정도의 높이인데 몇 층인지는 까먹었네요~
^^;;;;


.
.
.




.
.
.



앞서서 올린 미얀마의 사진들 전 편입니다.
두서없습니다. ^^;;


그래서 걱정입니다.
요즘 머리가 굳어가는 느낌을~~ㅠㅠ


+
오늘도 출근이네유~
출근한 사람들 꽤 계시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