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자동차 정비소인가 휴게소인가 기억이 가물가물...한데 현대 마크가 찍힌 메탈 소재의 자동차 공기 밸프캡을 선물로 끼워주었고 몇 개월 전까지 사용했었다.
당시 공기압을 맞추려고 하니 모두 고착화되어 제거 불가, 센터에서 방법이 없다고 하여 결국 TPMS까지 모두 교체하는 일이 있었는데 마지막 한 쪽은 직접 해보려고 그대로 놔두라고 했고 오늘 작업해봤다.

토치로 쏘아볼까 싶다가 드레멜이 생각나 갈다보니 나사산까지 갈아버렸다. ㅠㅠ

이 상태론 공기주입 불가..
양면테잎을 칭칭감고 어찌어찌 감기는 했지만,,, 결국 TPMS 교체가 불가피한 상환이다.

이건 누가 안알려주네...ㅠㅠ

이렇게 쌩돈을 쓰고 나서야 알게 된단 말이지..

 

여튼,,
타이어 공기주입 밸브캡은 무조건 순정 혹은 고무로된 걸 사용하자!!

 

 

+
근데 현대 요녀석들 이걸 노린거 아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