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거치대 개조후 사용모습>

 

노안이 온지 몇 해가 지났다.
증상으론 식탁 위 음식의 상이 흐리고, 모니터 글씨가 초점이 안 맞아선지 장시간 작업시 눈이 따갑다.
손떨림은 덤이다..
세월무상!!

돋보기도 맞추고,, 확대경도 사용해서 납땜은 그럭저럭 하겠는데,,,
작은 PCB에 붙어있는 SMD 소자는 쳐다보는 것 자체가 너무 힘겨워 전자 확대경 하나 들이게 됐다.
전자 루빼라고 하기도 하고 전자 현미경이라고 불리기도 한다.

 

 

 

 

뭐 결론부터 말하면,,
살짝 애매하다.

스탠드형에 LED 달린것과 비교하다가 작아서 보관이 편하고 무엇보다 가깡이라고 10.63$라는 가격에 혹해 덜컥 사기는 했는데...
추천하기에는 살짝 애매한 제품이다.

 

 

 

구성품

 

컴퓨터 CD와 안드로이드 앱이 들어 있는 CD와 작은 거치대, 그리고 본체로 구성되어 있다.
동봉된 앱은 홍미노트7 과 호환되지 않아 광고가 없는 USB Carame 앱을 다운로드 받아 사용했다.

 

 

조그마한 철판을 품은 플라스틱으로 된 거치대다.

 

 



 

 

본체다.
렌즈보호용 커버가 씌워져 있다.
사용할 때는 커버를 벗기고 사용하면 된다.

 

 

줌 버튼
전용 프로그램사용시 6단계로 확대가 된다.
글쎄 후처리방식이라 화질이 저하도 있고 누를때마다 상이 심하게 흔들리게 되니 사용할 일은 없을 듯 싶다.

 

 

화면 캡쳐
이것도 전용프로그램에서 동작하는 듯

 

 

USB 케이블 중간에 LED 밝기 조절이 가능함.
납이 빛에 반사될 경우 적절하게 조절해주는 용도다.

 

 

테스트

 

서랍에 굴러다디넌 OTG 케이블에 USB Type C 젠더를 연결하고,,

 

이런식으로 연결해주면 설치된 앱이 자동실행된다.

 

 



 

 

거치대와 카메라가 너무 붙어 있어 생각보다 사용하는 게 힘든 단점이 있다.
조금 떨어뜨리고 초점을 잡으면 그럭저럭 사용할만 하지만, 배율이 틀려지고 PCB를 사선으로 향해 초점도 일부만 맞는다.

 

 

그래서... 개조했다.
클립에 자바라를 고정하고 거치대의 상단을 그대로 달아주었다.

 

 

이런식으로 각도를 맞추고,,
기판을 자유롭게 옮겨가면서 보면 될 듯 싶다.

 

 

100원짜리 동전으로 테스트한 모습

 

 

 

PC프로그램으로 실행한 모습..

 

뭐 10달러 가격생각하면 화질은 그럭저럭 봐줄만 한 것 같다.
다만 배율이 높고 거치대에 고정을 하더라도 배율 조절 다이얼을 움직이면 상이 심하게 흔들리니,,,
초점을 정확히 맞추기가 그리 쉬운 편은 아니다.

 

 

 

728x90

HI!! 궁금한 점은 편하게 댓글로 문의주세요~

  1. Favicon of https://sepaktakraw.life BlogIcon 모피우스 2020.04.02 10:3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신기합니다.

    잘 보고 갑니다. 기분 좋은 하루되세요

  2. Favicon of https://badayak.com BlogIcon 바다야크 2020.04.02 21:1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10달러에 어떻게 이렇게 제품을 내놓을 수 있는지 신기하네요.
    케이블 중간에 있는 LED 강약 조절기에 줌 조절기까지 있다면
    더욱 편할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