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유한에서 시작된 바이러스 코로나19 가 지구를 STOP 시켰다.
영화에서나 다루던 일이 현실이 된 것이다.

그래선지 마스크없으면 큰 일나는 듯 모든 언론이 연일 마스크 부족을 이야기하고,,
5천만 국민 너도나도 마스크를 구하려고 나서니 마스크 구하기가 하늘에 별따기 마냥 힘들어졌다. ㅠㅠ

상황이 이러하니 평소 미세먼지에도 외면했던 마스크가 수요와공급의 법칙에 의해 이젠 쉬이 구할 수가 없게 된거다.
급기야 주 5부제로 일 주일에 인당 2매씩만 구입할 수 있게한다는 정책까지 나온 상황이다.
2020년 3월의 대한민국 이야기다.

 

각설,,
이렇듯 마스크가 금 값이라 일회용이라한 들 어찌 한 번 쓰고 버릴 수 있을까...
누군가 UV램프로 자외선 살균기를 만들어 사용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이끌리듯 동참해보았다.

자외선을 쏘는 램프를 켜주면 되는 간단한 DIY라서 누구나 제작이 가능하다.
적절한 케이스를 구하는 것이 고민이었는데 다이소에 적절한 케이스가 눈에 띄여 들고 왔다.

 

 

 

폴리프로필렌(PP) 소재의 펠리컨수납함이고,  매장 가격은 5천원이다.

몇가지 개폐가 가능한 수납함 중 이녀석이 가장 그럴싸해 보였다.
36리터로 조금 큰 듯한데, 컵이나 그릇 등 다양한 물건까지 사용이 가능해 나쁘지 않은 선택같다.

여기에 미리 주문해둔 UV 살균램프를 장착해 켜주기만 하면 될 듯 싶다.

 

 

추가

PVC재질로 된 상자는 가급적 사용하지 마세요!!
자외선 안정체가 추가되지 않은 저가형(?) PVC의 경우 자와선에 반응하여 환경호르몬이 발생한다고 합니다.!!
가급적 알루미늄케이스 만드시거나 여의치 않으면 PP(폴리프로필렌)재질로 만들고,
내부를 알루미늄 테이프 혹은 호일로 두르는 것을 추천합니다.

 

 



 

 

준비물

 

 

8W UV-C 살균램프 (안정기포함 공대) 2개 - 16,500원 x 2 = 33,000원
산쿄램프가 오래간다고 해서 그걸로 구했고, 각각 따로 구입하면 좀 더 저렴하고 1개로도 충분하다고 판단됨

선풍기 타이머 스위치(적출품)
220V 전원 입력용 소켓과 케이블(적출품)
220V LED 스위치 (적출품)
빨래봉 ( 가로로 몇 개 설치해서 거는 용도로 구상했으나, 별 필요성을 못느껴 설치 안한상태 )

다이소 수납함 1개 - 5천원

필자는 2개의 램프를 사용했고, 폐자재를 활용 총 38,000원이 들었다.

 

220V 램프를 구동하려면 안정기가 필요한데,
램프와 안정기를 각각 따로 구입하는 것보다 안정기를 내장한 공대가 있어 가격이나 작업이 편할듯 보여 선택했다.
마스크 살균만을 위한다면 두 개까지는 필요없을 듯 싶지만, 칫솔이나 주방도구와 같은 전천후 사용을 위해 2개를 사용했다.
두 개라고 해도 소비전력 16W 이니 전기세 걱정은 안해도 될 듯 싶다.

 

+
처음엔 시간 컨트롤을 아두이노를 이용할까도 싶었지만,
릴레이가 없어 포기했다. 주문하기도 뭐하고....

릴레이 시그널 제어와 타임제어만 하면 되니 코딩은 그리 어렵지 않지만, 전원 아답터가 하나 더 들어가고,,
LCD도 하나 달아주어야 하니 시그널용 케이블이 난잡해질 가능성이 있다.

시도하려면 내부 부품들 정리가 관건일 듯 싶다.

 

 

산쿄 UV-C 살균램프안정기내장형 공대다.
기술적인 내용은 모르지만 UV 램프는 조그마한 쇠구슬(?) 같은 것이 내부에 들어가 있는 것이 특징이다.
흔들면 소리가 난다.

가격과 길이를 감안해서 8W짜리 T5규격을 사용했다.

 

참고


자외선은 파장에 따라 여려종류가 있는데 파장에 따라 A, B, C 타입으로 구분하고 있다.
햇볕에 노출되었을 때 피부가 검게 그을리는 건 UV-A(400-315nm), 붉게 화상을 입히는 건 UV-B(315~280nm)타입이다.


UV-C(280-100nm)타입은 오존층에 흡수되어 지상에는 존재하지 않는다고 한다.
 이 파장을 쏘이면 세균의 DNA구조를 파괴해 증식을 못하게 되고 결국 사멸되는 원리로 살균에 사용된다.
 99.9%의 살균 효과가 기검증되었다고 한다.
따라서 살균기에는 보통 UV-C 파장의 램프를 사용하는데 건강에 해로운 것으로 알려져 있으니 주의를 요한다.

 

 

 

작업

 

전원 소켓 작업

케이스에 220V 입력을 위해 소켓을 달아주기위해 자리를 정하고 홀가공을 한다.
플라스틱이라 칼로 쉽게 잘린다.

 

 

220V 전원소켓을 넣고 나사로 고정

 

글루건으로 마감한다.

 

 



 

상단작업

 

상단에 전원 스위치를 위한 홀가공을 한다.
스텝드릴이 있다면 쉽게 작업이 가능하지만, 없다면 칼로도 작업이 가능할 것 같다.

 

 

선풍기 타이머설치..

선풍기 타이머는 중앙 봉이 너무 길게 튀어나와있어 살짝 노하우가 필요한데,,
공구함을 뒤져보니 긴 너트와 볼트가 있어 너트 두개로 적정 위치를 잡았다.

 

 

 

글루건으로 UV 램프를 고정함..
동봉된 피스로 할까하다가, 8W라 열이 많지 않아 글루건으로 고정해도 무방하지 싶다.

 

 



 

 

램프 전원연결 작업

3선 220V를 사용하고 있는데, 녹색은 접지(어스)선이고, 갈색과 파란색은 중성선과 활선인데 콘센트에 마음대로 꽂을 수 있듯이 DC처럼 구분할 필요는 없다.

같은 색끼리 서로 연결해서 동시에 전원이 인가하도록 했고,
처음엔 두 개의 램프를 1-2단으로 스위칭하려고 했으나 뭐 그렇게까지.... 라는 생각에 간단하게 작업했다.

 

 

 

 

이 사진이 전체적인 배선도와 크게 다르지 않다.

전원 입력선 중 하나가 퓨즈 --> 타이머 --> 스위치 --> 램프로 연결되는 구조다.
스위치는 켜질경우 불이 들어오는 램프형이라 다른 선도 램프를 켤 수 있게 연결해주어야 한다.

녹색은 220V 소켓의 중앙에 그대로 연결해주면 된다.

 

램프가 누전을 탐지하는 기능이 있는지 접지선을 포함한 3선이라 듬직했다.
만약 정말로 누전을 탐지할 수 있고 실제 누전이 발생하면 두꺼비집에서 전원이 차단되어 화재를 방지할 수 있을 것이다.

 

퓨즈는 혹시모를 과전류에 램프와 타이머 보호용으로 설치했는데,,
0.5A라고 하나 110W급이라 효과는 미지수지만, 이상 전류는 급격히 치솟는다는 가정에 달아주었다.

 

 

 

배선이 간단하고 케이스가 플라스틱이라 실작업 시간을 그리 오래걸리지 않았다.
간이테스트를 해보니 잘 동작한다.

참고로 카메라로 UV 램프를 촬영한 사진이며, 눈으로 직접 보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아무래도 저가형 수납함이다보니 커버가 쉽게 이격된다.
그래서 좌우 나사를 2개씩 사용해서 고정했고, 뒤에서 하나를 더 박아주었다.

 

 

 

 

 

 

완성

 

상단에 라벨 스티커와 네임펜으로 시간을 기록해두었다.

 

 

전면

 

 

후면이다.
컴퓨터 전원 케이블과 같은 케이블을 사용하면 되도록 했다.

 

 



 

 

테스트

 

적절한 곳에 위치를 잡고 구동을 해봤다.

 

 

마스크 두 개를 넣고 조금 돌려봤는데...
조금 돌리면 비릿한 오존냄새가 나는 것이 확실히 플리시보 효과는 대단했다. ㅎ

 

 

 

시기가 시기인만큼,
TV테이블 위에 설치해두었다.

살짝 프린터 비슷해보여 디자인은 그리 나쁘지 않은 듯 싶다.

 

 

 

 

 

 

추가로,
중간에 뒤집는 것이 은박테이프로 내부를 꾸미고,
중간에 탈착 가능한 선반을 만들어주면 활용도가 상승할 것 같다.

 

+
램프를 눈으로 직접 보지 않도록 주의하자!!

 

+
서두에 이런저런 잡설로 시작했듯이,,
코로나 19 바이러스를 슬기롭게 대처해서 빨리 극복으면 좋겠다.

 

 

중요!!

PVC재질로 된 상자는 가급적 사용하지 마세요!!
자외선 안정체가 추가되지 않은 저가형(?) PVC의 경우 자와선에 반응하여 환경호르몬이 발생한다고 합니다.!!
가급적 알루미늄케이스 만드시거나 여의치 않으면 PP(폴리프로필렌)재질로 만들고,
내부를 알루미늄 테이프 혹은 호일로 두르는 것을 추천합니다.

 

끝!!

 

 

↓↓↓

 

 

원목 브레드박스와 아두이노 타이머로 UV-C 자외선 살균기 제작 업그레이드편

코비드 19로 하수상한 시국에 마스크 재활용과 각종 스마트 기기들 살균용으로 살균기를 만들었었다. 사진의 제품으로 다이소 PP소재의 다용도 수납함으로 만들었는데 나름 쓸만했지만, 36리터 �

mindeater.tistory.com

 

HI!! 궁금한 점은 댓글로 문의주세요~

  1. brubeck 2020.03.09 13:30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훌륭하십니다. 한번 따라해 봐야겠네요.
    중간에 그릴을 놓고 위아래 2개씩 램프를 설치해 볼까 합니다.

  2. 와우~~ 2020.03.09 13:53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혹시 제작된 것을 구매할 수도 있을까요????^^;;;;;
    yb110@hanmail.net

    • Favicon of https://mindeater.tistory.com BlogIcon MindEater™ 2020.03.09 13:5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에고 판매용이 아니고 실제 사용하려고 만들어서요.. 어려울 것 같습니다.
      부품이 간단해서 직접 만드시는 것도 괜찮을 것 같아요.
      타이머 없이 스위치에 직결해도 됩니다.
      감사합니다.

  3. UV 2020.03.11 14:00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플라스틱으로 케이스를 삼았다는 것이 가장 큰 문제입니다.
    UV, 특히 UV-C는 플라스틱의 구조를 파괴시키는 역할을 합니다.
    냄새가 나는 것은 플라스틱이 분해되면서 나는 것입니다.
    분해되면서 엄청난 양의 환경 호르몬이 나옵니다. (생식계 호르몬 교란)
    사용하시는 램프가 엄청난 출력이기 때문에 더욱 심각할 것으로 보입니다.

    UV살균을 다루는 업체들이 빛이 조사되는 내부를 유리와 스테인레스로 제작하는 이유를 살펴보세요.
    식당의 컵살균기가 대표적입니다.

    일단 케이스를 스테인레스로 바꾸셔야 합니다.
    다이소에서 케이스의 플라스틱을 가공할 때, 자외선 안정제를 넣었을리가 만무하지요.
    자외선 안정제를 넣었다 해도, 일반적인 태양에서의 자외선이지 저정도 출력의 램프는 답이 없습니다.
    그리고 플라스틱 제품의 살균은 10초 이내로 하셔야 하구요.

    • Favicon of https://mindeater.tistory.com BlogIcon MindEater™ 2020.03.11 14:0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헉.. 그렇군요.
      전 램프에서 발생한 자외선이 산소와 반응하여 오존이 발생하여 나는 냄새로 생각했습니다.

      혹시 내부를 은박지로 두르면 효과가 있을지 궁금합니다.
      그렇잖아도 냄새때문에 팬을 달고 마이크로 스위치로 커버를 열면 꺼지도록 만들면서 내부까지 은박지로 두르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
      덧붙힙니다.
      일단 PVC가 아닌 PP(폴리프로필렌)소재로 만들어진 상기 박스는 환경호르몬은 안나온다고 합니다.
      다만 오랜시간 사용시 플라스틱이 경화될 수 있어 은박지로 두르면 일단 보호조치는 될 듯 싶네요.
      정보를 더 수집해서 보강해보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네묘 2020.03.12 18:22  address  modify / delete

      그런데 밖으로 빼도 냄새는 나요
      플라스틱이랑 반응해서라면 밖으로 램프만 빼놨을땐 냄새가 나면 안되는데
      밖에서 램프만 켜도 냄새납니다.

    • Favicon of https://mindeater.tistory.com BlogIcon MindEater™ 2020.03.12 18:3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위 UV님은 댓글에서 플라스틱과 반응해서 나는 냄사라고 했는데 그건 아닌것 같습니다.
      냄새의 원인은 UV-C 램프가 자외선이 산소와 반응하여 만드러진 오존같습니다. 살짝 쇠비린내 비슷한...
      인체에 유해하니 살균하고 필히 환기되는 곳에서 말린 후에 사용해야합니다.

  4. 개조장인 2020.03.12 23:02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오존냄새가 맞을겁니다. 저는 2월초부터 님보다는 작은 케이스에 휴대용 uvc 살균기로 만들어서 사용하고 있습니다. 케이스 내부에 알루미늄 호일로 도배하여 자외선반사 효과와 밀폐를 하여 오존의 살균효과와 탈취효과도 같이 병행하고요. 그리고 비말이 묻어도 마스크앞면에 묻을 확률이 높기에 마스크앞면을 램프쪽으로 하고 자외선 살균후에는 꼭 마스크를 꺼내서 건조대에 널어 놓습니다. 꺼내서 바로 착용하게되면 남은 오존과 냄새를 흡입하게 되니까요.

    • Favicon of https://mindeater.tistory.com BlogIcon MindEater™ 2020.03.12 23:2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네 개조장인님의 말씀이 정답같습니다.
      마찬가지로 내부를 호일로 두르고 마이크로 스위치로 커버를 열면 자동으로 꺼지도록 업그레이드 했습니다.
      그리고 12V팬을 5V 입력으로 약하게 해서 뒤에 설치했는데 이게 좋은 방법인지 잘 모르겠습니다.
      사용시 발생하는 오존을 뒤로 배출해서 냄새는 덜하는데 실내로 퍼져서 말이죠..

  5. 나도한번 2020.03.14 13:48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훌륭하십니다. 간단하면서도 꼭필요한거 다 넣으셧네요.
    저도 어설프게 따라해봤는데..
    작동후 나는 냄새가 말씀하시는 비린내?이런게 아닌 살짝 종이타는 듯한 냄새가 나는데 이게 맞는지;;
    싸구려 은박테이프로 안을 다둘럿는데 그게 반응하며 나는 안조은 냄새인지 걱정이되네요

    • Favicon of https://mindeater.tistory.com BlogIcon MindEater™ 2020.03.14 13:5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전문가가 아니라 확신은 없지만, 여기저기 문의한 결과 오존이 발생하여 나는 냄새라고 합니다.
      인체해 유해합니다.
      웃기죠. 유해바이러스 잡았는데 오존이 나와 신경을 써야하니 말이죠.
      일단 발생하는 양이 얼마인지는 모르겠지만, 사용후 공기순환이 되는 곳에 널어서 말렸다 사용하시는 것을 추천합니다.
      저도 밖으로 옮겼는데 내부에서 사용보다는 다용도실같은 곳에서 작동시키구요.

  6. BlogIcon 나도한번 2020.03.14 13:50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15w 램프를 달앗는데 출력이세서 그런건지.
    햇살에 말린 이불냄새가 날줄 알았는데 아니네요 살짝 종이가 타는듯한 냄새가 나시나요 저도 팬을 한번 달아 봐야겠어요

    • Favicon of https://mindeater.tistory.com BlogIcon MindEater™ 2020.03.14 14:1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네 팬은 12V 팬을 5V 충전기를 이용하여 사용하면 무소음으로 적당하게 내부 공기를 배출합니다. 꼭 베란다나 다용도실에서 사용을 권장합니다.

      또한, 마이크로 스위치라고 있습니다. 핀이 길게 나와서 지렛대처럼 누르면 켜지는 제품입니다. 이것도 적용했는데 커버에 달면 열면 꺼지고 닫으면 켜지게 작업도 가능합니다.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7. 피시맨 2020.03.17 10:58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오존냄새라더니.. 결국에는 환경오르몬 냄새였네.

    • Favicon of https://mindeater.tistory.com BlogIcon MindEater™ 2020.03.17 11:0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쇠 비릿한 냄새는 "오존 냄새"라는 얘기가 신뢰성이 높습니다.
      환경호르몬은 냄새보다는 PP재질이 아닌 PVC 재질로 제작할 경우 나올 수 있으니 유의하세요~

      요즘 코로나19 문제로 많이들 자작하시는데 PVC재질로 만드시는 분들도 많이 보여요.
      주의를 요합니다.

  8. 피시맨 2020.03.17 11:06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그러데 사용한 마스크 미사용한 마스크 uv소독 후 냄새가 달라요 ...

    • Favicon of https://mindeater.tistory.com BlogIcon MindEater™ 2020.03.17 11:1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아.. 만들어 사용하시나봅니다.
      대부분 자작품이고 눈대중으로 사용하고 있는 실정인 것 같습니다.
      환경호르몬도 유해하지만 오존도 마찬가지라 관련정보를 찾아보고 있는데 이거다라고 말할 수 있는 레퍼런스가 아직 없네요.
      조사 면적, 그리고 출력에 따라 사용시간이 정해질텐데 애매한 점이 있고, 급조된 DIY라 저 같은 경우 1분식 뒤집어서 사용하고 있고, 사용 후 통풍이 되는 곳에 널어 두었다가 사용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