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채식주의자
저자 : 한강
출판 : 창비(창작과비평사) 2007.10.30

상세보기



어느 날 아침 조그마한 스마트폰 액정을 통해 뉴스를 살펴보다가 포털의 실검에 오른 한국의 한 소설가가 있었다. 내용인 즉 한국인 소설가가 영국 문학상중에 하나인 멘부커상을 받았다는 내용이다. 멘부커 상이 뭔가하고 알아보니 " 영국에서 출판된 영어 소설을 대상으로 그 해 최고 소설을 가려내는 영국의 문학상으로서, 전세계적으로 권위를 인정받고 있다"고 한다. . 호기심이 동했고 책을 놓은지 꽤 됐고 한강의 책들을 마중물 삼을 생각으로 ≪채식주의자≫와 ≪소년이 온다≫ 두 권을 이북으로 결제했다.


≪채식주의자≫를 먼저 읽기 시작했다. 하지만 얼마지나지 않아 읽기를 멈췄다. 그러다 며칠 뒤 다시 읽기를 시작했다. 반복이다. 책 안에는 불온한 온기가 흐른다. 읽는 내내 한증막 안의 모래시계가 떠오르고 뛰쳐나가고픈 충동을 애써 잠재우며 오기로 버틴다. 그러면서도 모래알이 모두 떨어져 튀쳐나갈 시간만을 기다리는 그런 답답함.. 도대체 작가 한강은 영혜를 통해 무엇을 이야기 싶은 걸까? 마냥 불편하다.


읽고나면 불편한 글이 좋은 글인가? 나는 그 말에 어느 정도는 동의한다. 주인공이 부조리의 피해자로 묘사된 글을 보자. 적어도 그때 독자에 이입되어 느낀 불편함이 각인되어 직접적인 개입으로 벗어나려는 의지가 표출되거나 아니면 훗날 비슷한 상황을 목도시 유익한 방향으로의 변화를 이끌어 낼 수도 있으니 말이다.


그렇다면 읽으면서도 읽고나서도 이렇게 불편한 ' ≪채식주의자≫는 좋은 책인가?' 이런 생각이 한동안 머릿속을 떠나지 않았다. 화자의 아내 영혜가 느닷없는 꾼 꿈이후에 '고기를 거부'한다는 메시지 뒤로 숨어버렸다. 마치 최면발동을 위한 시그널처럼 한순간에 전혀 다른 사람이 되어 버렸다. 이럴때 우리는 그냥 '미쳤다'고 말한다.

그렇다 필자는 '미치다'라는 단어를 꺼내들었다. 참 편하다. 굳이 이해하려는 대신 편하고 폭력적인 단어 뒤로 숨었다. 프로이트나 정신분석?? 필자와는 먼 얘기다. 세상사람들로부터 숨어버린 영혜와 마주앉으면 불편한 이유가 그래 이것때문이다. 한 숨 두 숨 크게 쉬고 딱 거기까지만 불편하고 말자.



에버노트에 정리해둔 글을 2019년 1월 11일 블로그에 옮긴다.



+
알라딘 ttb가 끝나서 책정보를 어떻게 넣어야 할지 감이 없다.
일단 티스토리에서 지원하는 인터파크 책정보를 넣었는데.. 책표지가 작아서 직접 편집했다.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