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신년(丙申年) 한 해가 멀어져간다.

한 해가 가면서 한 살을 먹는다..

늘,, 그렇다.





.

.

.




시경에 이런말이 있다.

행백리자 반구십(行百里者 半於九十)

풀이하면 백리를 가는자 90리가 반이라는 얘기다.


첫리길도 한걸음부터라는 아포리즘은 시작의 중요성을 일깨워주지만,

일단 첫 발을 디뎠다면,,

첫 발에 실린 무게를 지속하는 게 얼마나 중요한지,,,

아니 얼마나 어려운지를 우리는 뼈저리게 알고 있다.

그만큼 마무리가 어렵다.



늘 생일과 함께 한 해를 마무리하는 늦은 생일을 보내면서,

다시 한 번 시경의 '행백리자 반구십'이라는 말을 되새기며,,

이런 저런 생각에 머리가 복잡하다..








HI!!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wing91.tistory.com BlogIcon 제갈선광 2017.02.01 15:1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공감합니다...
    올 한해에도 좋은 사진 기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