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용인 청소년 수련원, 2012.07

SIGMA DP2 Merrill + Dicapack WP-610




집사람이 인터넷으로 검색해서 알게 된 곳입니다.

아침 일찍 갔었는데 순환펌프가 고장 나 살수차로 물을 채워 넣어 수영장이 오후가 되어 겨우 운영되었네요.

그런데 물이 차가워 후니 2호는 웃지를 않아요...ㅠㅠ


후니 1호는 썰매에 맛들려 제법 재미있게 놀고 왔지 말입니다.

다음 주에 동생네 가족들과 한 번 더 가기로 했답니다. ^^












+

위 사진은 DP2M으로 촬영된 사진들입니다.

예판으로 구매해서 그제 토요일에 제 손에 들어왔답니다.

시그마 카메라는 처음입니다.


어제 하루 디카팩(방수)에 이 녀석 장착하고 물놀이장에서 사용해봤습니다.

방수팩(디카팩 WP-610)을 착용하고 촬영해서 화질저하는 고려하세요~

리사이징된 사진이라 샘플로는 부적격하겠지만,,,




일단 '적응'이 필요한 바디를 몸소 느낀 하루였습니다.

적응이라고 얘기한 건 딴 건 아니고 숱한 단점을 직접 느끼고 감수해야 한다는 의미입니다.

뭐, 시그마 카메라가 화질 빼면 나머지는 모두 극악이라고 이제는 모두 알고 계시잖아요~ ㅎ

그래도 신바디는 조금은 나아졌겠지 하면서 살펴봤는데...역시나입니다. ^^;;



그럼 포베온 센서를 첫 경험한 사람으로서 실사용 하루 동안 느낀 단점들을 나열해보겠습니다.

앞서 언급했듯이 다 아시는 내용일 겁니다. 아마도... ☞☜;;

어느 정도 개선이 되었냐 하는 정도일텐데 DP1,2를 사용해보지 않아 비교는 힘듭니다.



일단, 바디는 제법 큰데 그립감은 영 꽝입니다. 원래 못생기면 그립감 안좋아요. 조작성도 뭐 그닥... ㅎ

LCD 구립니다. 구도만 참고하고 색감은 SPP로 본인이 만들어야 합니다.

AF가 느리고 실패할 경우가 많습니다.

RAW 파일의 크기가 너무 큽니다. 50메가를 넘도는...

한 장 찍고 바로 보여 주는 리뷰가 아닌 '리뷰'버튼을 눌러서 확인할 때까지 10여 초 넘게 기다려야 합니다.

RAW 파일의 크기와 어느 정도 관련이 있겠죠. 샷투샷은 몇 컷 정도 이어서 가능합니다.

대신 모두 저장될 때까지 리뷰는 불가능합니다. 이 시간이 꽤 깁니다.

배터리소모가 너무 빠릅니다. 2개를 가지고 가면 100여 장 정도 촬영이 가능할 것 같네요.

발열 또한 너무 심합니다. 몇 컷 찍다 보면 뜨거워요..역시 앞의 증상과 무관하지 않습니다.

할레이션이 조금 심한 것 같네요.

가용 ISO는 ISO800까지입니다. 적층구조의 센서 탓이겠죠.

실외와 실내의 화질 차를 감수하셔야 할 것 같습니다.


여튼 종합해 보면 찍는 맛은 없습니다.

집으로 돌아와 SPP를 열고 노출 맞춰주기까진 말입니다.



이제 RAW로 찍은 사진을 보정해야겠죠.

이 녀석은 포베온 센서의 특징상 전용 프로그램인 SPP(Sigma Photo Pro)사용이 필수로 알려져 있습니다.

라이트룸이나 포토샵이 베이어센서가 아닌 적층구조의 포베온센서는 색을 100%뽑아내질 못한다고 하네요.


일단, 제 컴은 i5, 8G 램에 windows7 x64 인데 약간 버겁네요. 너무 무겁습니다.

RAW파일이 평균 45메가 정도이고 이것을 16비트 TIF로 변환하면 80~100메가 선인데

TIF를 라이트룸에서 돌리면 훨훨날아 다닙니다. ^^;;

(spp에서 변환된 TIF 파일을 함께 불러오면 훨씬 느려지기 때문에 다른 폴더에 저장을 권합니다.)

종종 '응답 없음' 떠서 죽습니다. 안정화가 필요해 보입니다.

그 밖에도 당신이 생각하는 궁금한 게 있다면 아마 단점에 들어갈 확륙이 높습니다.

나열하는 데도 숨이 차네요.ㅎ



.

.

.




그럼 장점은요..!?

아시다시피 '화질' 하나입니다. ㅎ





아래 사진은 위 사진의 1:1 크롭입니다.

SPP 에서 노이즈 제거가 들어간 상황인데 Spyder4 Pro로 칼리 된 제 DELL U2711 모니터로 볼 때 정말 놀랍긴 하더라구요.

저 역시 '화질' 하나보고 사긴 했지만,,



일단 극악의 바디에 적응하는 시간이 조금은 필요할 것 같다는 생각입니다.

저야 뭐 어느 정도 각오한 상태로 구입을 해서 사용하면서 짜증보다는 이해를 하는 편이었지만....

아직까지는요... ^^;;








이상 포베온 센서 첫 경험자의 DP2M 하루 사용기였습니다.

아마 첫 경험자는 저와 비슷한 느낌이 아닐까 싶네요.
 ^^;;;






'Love Photography > family is..' 카테고리의 다른 글

[DP2M] I LOVE YOU  (24) 2012.08.29
[DP2M] 한 때...  (28) 2012.08.22
[DP2M] 제발 사진좀 찍자!! 응!?  (20) 2012.08.06
물놀이장에서.. 그리고 DP2M 하루 사용 소감!!  (28) 2012.07.30
이천 트레메덴에서...  (28) 2012.07.02
우리는 형제다!! 02  (26) 2012.06.10
서울숲에서...  (18) 2012.06.04
안성목장, 안성팜랜드에서  (28) 2012.05.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