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낙우[落雨] :: MindEater™ - Life Sketch

낙우[落雨]


from Photo Sketch/talking 2011.06.03 09:42

             













최근 몇 개월 동안 사진을 찍겠다는 생각으로 외출을 한 적이 없습니다.
둘째 아이가 태어나서 외출 자체가 힘들어졌고, 기타 이런저런 이유로 여유란 게 없었습니다.
예전에 (지금 회사로 이직하기 전) 몇 개월동안 급여를 받지 못하고 지낸적이 있습니다.
그때는 시간이 너무 많아 답답한 마음에 카메라를 들쳐메고 외출을 했습니다만,
마음에 여유가 없는데 셔터에 손이 갈리 만무하죠..


사람들은 누구나 자기 코가 석 자입니다.
빌어먹을 정치며 경제며(정치가 뭐 경제죠) 나라가 망해도 당장 끼니 걱정이 더 큰 게 사람들이죠...
진리를 탐구하느라 굶는 것과 끼니를 챙길수 있는 능력이 없어 굶는 건 다르죠.

갑자기 이야기가 우주로 가는데...
한 윤리 교사가 유투브에서 목에 핏줄 세워가며 얘기합니다.
요즘 젊은 사람들은 정의를 얘기하지 않아~ 라구요.
예전엔 그래도 젊은이들만은 옳지 않은 것에 대해 얘기할 줄 알았는데 안타깝다고 성토합니다.


일년이면 천만 원이 넘는 돈을 내가며 들어간 대학에서 정의를 얘기할 시간이라도 어디 있겠어요?
열심히 공부해서 대기업에라도 들어가 투자비용을 회수해야 하고,
부모님이 능력이 안된다면 스스로라도 열심히 일해서 마련해야하는 게 현실이죠.
봐요..정의를 얘기할 시간이 어딨겠어요? 응? ^^;;


근데 여기서 소설을....
이건 다 지능적인 플레이다!!
등록금이 비싸야 젊은이들이 조용해진다는 걸 아는 사람들이 말이죠...(여기서 음모론 등장..둥둥!! ㅋㅋ)
뭐 그냥 소설일 뿐입니다.



지금 젋은이들의 목소리가 반값 등록금으로 하나둘씩 모이고 있습니다.
마음으로 응원을 보냅니다.



+
낙우는 모여서 언젠가 바다가 되죠...
사진은 까마득한 옛날에 찍었습니다.


+
저 예전을 생각하니 이글이 조금 부끄럽군요. ^^;;







'Photo Sketch > talk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주먹이 운다  (32) 2011.06.30
靑 - 푸른색 터널을 지나면...  (41) 2011.06.21
우사(牛舍)  (36) 2011.06.18
낙우[落雨]  (19) 2011.06.03
iphoneography - 카트라이더 ^^  (28) 2011.05.28
윤슬 보케 그리고 강아지풀...  (18) 2011.05.21
제비  (36) 2011.05.19
시골에 다녀왔습니다  (18) 2011.05.16
☞ 'a' 키를 누르시면 이전 글로, 's'키를 누르시면 다음 글로 이동합니다 ☜